박주희 기자

등록 : 2017.05.18 14:58
수정 : 2017.05.18 14:58

금천구 철도 유휴지에 복합판매시설 만든다

등록 : 2017.05.18 14:58
수정 : 2017.05.18 14:58

금천창업협동조합 “청년들 지원”

금천창업협동조합의 복합판매시설

서울 금천구의 지역발전과 청년창업지원을 목적으로 하는 금천창업협동조합이 지하철 1호선 금천구청역 철도유휴지에 복합판매시설을 건설한다. 금천창업협동조합은 18일 “컨테이너 모듈건축 방식의 판매시설을 건설해 청년들의 창업 및 일자리 창출을 실질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금천창업협동조합이 건설하는 판매시설은 지하철 2호선 건대입구역 인근의 커먼그라운드와 비슷한 형태다.

금천구청역 철도유휴지는 과거 모 정유사에서 저유소로 사용했지만 폐업 후 오랜 기간 공터로 남아 있었다. 이후 이곳은 폐기물을 버리거나 노숙인이나 여타 단체들이 무단 사용하는 등 금천구 측에서도 골머리를 앓고 있고 있는 곳이었다.

이곳은 대규모 역세권개발이 계획돼 있기도 하지만 서울시가 협의체를 구성하고 계획을 실현하기 까지 많은 시간으로 걸릴 것으로 예상됐다. 이에 코레일 측에서 역세권 개발 전까지의 짧은 기간을 활용해 일반건축물이 아닌 컨테이너를 활용한 가설건축물에 한해 한시적 복합판매시설을 개발할 수 있도록 했다.

금천창업협동조합 하용인 이사장은 “금천구는 마땅한 복합판매시설이 없어 많은 지역주민들이 타 지역의 시설을 이용하는 불편을 겪었다”며 “민자역사 개발 사업의 노하우 등을 살려 반드시 지역의 명소로 만들어 내겠다”고 밝혔다.

박주희 기자 jxp938@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재인 대통령 사과 대신 입장 표명으로 절충
강경화 “친척집에 위장전입” 거짓해명 논란
조국 민정수석, 과거 위장전입 비판 기고… 여야 공수교환에 곤혹
황유미, 김군, 그리고 기억되지 못한 죽음들
‘히잡 쓴 소녀’ 구하고 숨진 두 남성, 미국의 영웅이 되다
“이거 실화 아닙니까” 현실 반영한 ‘헬조선’ 게임들
[움직이는 바둑(6)] 무결점 알파고, 커제에 ‘3연승’ 하던 날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