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임민환 기자

등록 : 2017.04.20 15:24
수정 : 2017.04.21 00:24

[현장] '이름없는 여자' 최윤소 "다 부숴 버리겠다!"

등록 : 2017.04.20 15:24
수정 : 2017.04.21 00:24

[한국스포츠경제 최지윤] "다 부숴 버리겠다."

배우 최윤소가 악역 연기에 자신감을 보였다.

최윤소는 20일 서울 영등포동 KBS2 일일극 '이름없는 여자' 제작발표회에서 "처음에는 악역 연기가 많이 부담스러웠다.

연기하면서 캐릭터를 이해하게 됐다"고 밝혔다.

극중 최윤소는 워드그룹 회장(구도영)의 철없는 딸 구해주 역을 맡았다. 원하는 것은 반드시 행하고 얻어야 하는 인물이다. 최윤소는 "혜주는 자기애가 강하고 사랑에 대한 갈망과 욕심이 많다. 악녀는 아닌 것 같다. 스스로 혜수를 많이 이해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체력적으로 에너지 소모가 많다. 촬영 끝나고 집에 가면 떡실신 한다. 이제부터 시작이니까 체력관리 잘해서 100% 잘 소화하겠다. 다 부셔버리겠다!"고 해 웃음을 줬다.

'이름없는 여자'는 지극한 모성애 때문에 충돌하는 두 여자의 이야기다. 오지은, 배종옥, 박윤재, 서지석, 최윤소, 변우민 등이 출연한다. 24일 오후 7시50분 첫 방송.사진=임민환기자 limm@sporbiz.co.kr

최지윤 기자 plain@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개성공단 늘리자” 문재인, ‘주적’ 이어 ‘남한’ 발언도 구설수

“박근혜 떨어뜨리겠다” 이정희, 최근 근황은?

‘내 전공이 뭔지도 모른다’는 정유라, 덴마크법원 송환 결정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김정은, 국군 의장대 사열 받는다
[단독] 이명희 항공안전 무시한 참견 “왜 남이 화장실 가는 모습 보게 해”
이헌수 “1억 돈가방, 최경환 집무실에 두고 왔다”
“영수증에 찍힌 ‘갑질’ 조현아”… 소비자 불매운동 조짐
PD수첩 ‘총무원장 3대 의혹’ 방송 예고… 조계종 “음해 땐 MBC 사장 퇴진운동”
조총련계 학자 “북한, 완성된 핵무기 보유 뜻 암시”
비핵화ㆍ종전선언 이어 남북 연락사무소 설치도 논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