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지용 기자

등록 : 2017.09.13 18:17
수정 : 2017.09.13 18:24

靑 “대통령 주재 수보회의 주2회에서 주1회로 변경”… 취임 4개월 내각 안정

등록 : 2017.09.13 18:17
수정 : 2017.09.13 18:24

대통령 주재 국정과제 회의는 수시 개최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인천해양경찰서 전용부두에서 열린 제64주년 해양경찰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치사를 하고 있다. 인천=뉴시스

청와대는 13일 “이번 주부터 대통령 주재 수석보좌관회의를 주2회에서 주1회로 바꾸기로 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앞으로 매주 월요일 수석보좌관회의만 대통령 주재 회의로 진행되고 목요일 수석보좌관회의는 비서실장 주재로 진행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대신 대통령이 주재하는 국정과제 및 주제별 관계부처 회의를 수시로 개최한다는 게 청와대의 방침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인수위 없이 출범한 문재인 정부는 지난 4개월 동안 쉴 틈 없이 달려 왔다”며 “그동안 주 2회 대통령 주재 수석보좌관회의를 통해 국정비전과 과제를 논의하고 점검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취임 4개월을 넘기면서 내각도 체계가 잡히고 안전화 되었으며, 각 부처 주도의 상시 점검체계가 가동되고 있다”며 회의 시스템 변경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는 대통령 주재 국정과제별 회의, 주제별 점검회의 등 다양한 형태로 부처와의 토론을 개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