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양진하 기자

등록 : 2017.09.13 16:03
수정 : 2017.09.13 17:41

김주원, ‘라빠르망’ 모니카 벨루치에 도전장

고선웅 연출 '라빠르트망'에서 연극배우 데뷔

등록 : 2017.09.13 16:03
수정 : 2017.09.13 17:41

연극 연출가 고선웅이 프랑스 영화 '라빠르망'을 각색해 무대에 올리는 연극 '라빠르트망'에서 발레리나 김주원과 배우 오지호가 연극 배우로 데뷔한다. 왼쪽부터 김주원, 고선웅, 오지호. LG아트센터 제공

“리자 역을 맡은 ‘배우’ 김주원입니다.” ‘발레리나’가 아닌 ‘배우’로 자신을 소개하는 김주원 전 국립발레단 수석무용수의 표정은 설렘이었다.

무용과 뮤지컬을 결합한 ‘컨택트’에서 춤을 추고, 뮤지컬 ‘팬텀’에 발레리나로 출연한 적이 있지만 언어적 표현이 생명인 연극 무대는 처음이다.

김주원은 12일 서울 강남구 LG아트센터에서 열린 연극 ‘라빠르트망’ 제작발표회에서 “발레리나도 춤과 몸으로 이야기를 전달하는 연기자”라며 “언어로는 관객과 어떻게 소통이 될까 궁금하고 좋은 공부가 될 것 같아 연극에 도전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기존 무대는 춤이 주를 이뤘는데, 이 공연에서는 드라마와 대사를 받쳐주는 도구로서 춤이라 더욱 더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주원을 연극 무대로 불러 온 건 연출가 고선웅이다. 고선웅은 프랑스 영화 ‘라빠르망’(1996)을 각색해 ‘라빠르트망’을 만들었다. ‘라빠르망’은 뱅상 카셀, 모니카 벨루치가 ‘막스’와 ‘리자’로 출연해 인기를 모았던 영화다. 입심 좋은 작품으로 유명한 고선웅이 유명 해외영화를, 새로운 느낌의 배우들과 어떻게 만들어낼 지 연극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라빠르망’와 ‘라빠르트망’은 똑같이 ‘L’appartement’이지만, 예전 영화 시절 한글 표기가 틀렸기 때문에 이번에 바로잡았다.

영화 '라빠르망'에 출연한 모니카 벨루치.

고선웅은 “영화에서 보여지는 리자의 매력을 춤으로 나타내면 더욱 무대적일 것이라 생각했다”면서 “김주원이라면 영화보다 훨씬 더 매력적인 리자를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주인공인 막스는 배우 오지호가 맡는다. 데뷔 20년차 배우지만, 오지호 역시 연극 무대는 처음이다.

영화처럼 자유로운 편집을 할 수 없는 무대라 어려움은 없을까. 고선웅은 “영화가 시간을 자유롭게 오간다면, 연극은 한 공간에서 다양한 사람의 모습을 보여줄 수 있기 때문에 이 부분을 잘 살려보겠다”고 말했다. 더 다양한 움직임과 춤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는 얘기다. 연극 ‘라빠르트망’은 10월 19일부터 LG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양진하 기자 realh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내가 키운 내 교회... 후임 목사는 내 아들로'
[단독] 육군본부 간부 20% 줄여 야전 배치한다
[단독] “문재인케어 협조 말라” 학회연구 막은 의협
[단독] 저층 건물은 비전문가가 내진 검증… “피부과에 엑스레이 판독 맡긴 꼴”
[북 리뷰] 국정원, 우리는 저들을 너무도 모르고 있었다
해만 지면 통제하니 관광객도 끊겨… 주민 살림 더 팍팍해진 연평도
[푸드스토리]원두 따지듯, 쌀도 골라 먹어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