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표향 기자

등록 : 2017.08.28 10:49
수정 : 2017.08.28 12:40

'포크음악의 대부' 가수 조동진 방광암으로 28일 별세

등록 : 2017.08.28 10:49
수정 : 2017.08.28 12:40

가수 조동진. 푸른곰팡이 제공

‘포크음악의 대부’ ‘포크계의 음유시인’라 불리는 가수 조동진이 방광암으로 28일 세상을 떠났다.

향년 70세.

조동진의 소속사 푸른곰팡이는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조동진이 28일 오전 3시 43분 별세했다”고 밝혔다.

조동진은 최근 방광암 4기 진단을 받고 투병 중이었다. 푸른곰팡이의 동료 뮤지션들과 함께 ‘꿈의 작업 2017-우리 같이 있을 동안에’라는 제목의 연합 공연을 다음달 16일 서울 서초구 한전아트센터에서 열 예정이었지만, 끝내 이 무대에 오를 수 없게 됐다.

1966년 미8군 밴드에서 음악 활동 시작한 조동진은 록그룹 쉐그린과 동방의 빛에서 기타리스트 겸 작곡가로 활동했다. 이수만과 서유석이 부른 ‘다시 부르는 노래’와 양희은의 ‘작은 배’를 작곡해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고 1979년 솔로 1집 앨범을 발표했다. ‘행복한 사람’과 ‘겨울비’가 수록된 이 앨범은 훗날 ‘한국대중음악 100대 명반’에 선정되기도 했다.

조동진은 시적인 가사와 서정적인 멜로디로 ‘한국의 밥 딜런’에 비유되곤 했다. 여러 후배 뮤지션들에게도 영향을 미쳤다. 1980년대를 대표하는 레이블인 동아기획을 이끌었고, 1990년대엔 동생인 조동익ㆍ조동희 남매와 장필순, 이규호 등과 함께 음악공동체 하나음악을 꾸려서 활동했다. 현 소속사 푸른곰팡이는 하나음악의 후신이다.

1996년 5집 앨범 발표 이후 오랜 시간 칩거해온 조동진은 지난해 11월 20년 만에 새 앨범 ‘나무가 되어’를 발표하고 가요계로 돌아왔다. 최근에는 1~5집 앨범 리마스터링 작업을 하기도 했다.

유족으로는 2남(조범구, 조승구)이 있다. 발인은 30일 오전 7시. 빈소는 경기도 고양시 일산병원 장례식장 9호실. 장지는 경기 벽제 승화원.

김표향 기자 suza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