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신지후 기자

등록 : 2017.10.02 09:12
수정 : 2017.10.02 09:34

“수시 어디 지원했니?” 수험생 가장 듣기 싫은 말

등록 : 2017.10.02 09:12
수정 : 2017.10.02 09:34

게티이미지뱅크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40일여 앞둔 수험생들이 추석 연휴 듣기 싫어하는 말은 ‘어느 대학에 수시를 지원했느냐’ 등 대학 입시와 관련한 질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유웨이중앙교육 교육평가연구소는 지난달 18일부터 열흘 간 고3 및 재수 이상 수험생 563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 한 결과, 추석 연휴 가장 듣기 싫은 말로 ‘수시모집은 어느 대학에 지원했니?’(26.0%)가 꼽혔다고 2일 밝혔다.

이어 ‘성적은 잘 나오니?’(23.4%), ‘수능 공부는 잘되니?’(19.7%), ‘올해는 대학에 꼭 붙어야지’(16.0%) 순이었다.

추석 연휴 기간 가장 공부하고 싶은 과목을 묻는 질문에 인문계열 수험생 10명 중 3명(31.5%)은 영어를 꼽았다. 이어 수학 27.8%, 탐구 25.9%, 국어 14.8% 순이었다. 자연계열 수험생은 수학 42.5%, 탐구 38.9%, 영어 12.6%, 국어 6.0% 순으로 답했다.

추석 연휴 계획한 학습 방법을 묻는 질문에 ‘자율학습’을 꼽은 학생은 절반에 가까운 49.4%에 달했다. 이어 ‘EBS 강의 및 교재’ 24.6%, ‘유료 온라인 강의’ 18.3%, ‘학원 추석 특강’ 6.3%, ‘스터디 그룹 참여’ 1.4% 등이었다.

추석 연휴 기간 공부에 가장 방해되는 것으로는 스마트폰 게임 및 SNS(52.9%), 연휴에 성적을 올려야 한다는 압박감(20.9%), 집에 방문하시는 친척 및 지인(19.1%), 추석 특집 TV 프로그램(7.1%) 등이 꼽혔다.

신지후 기자 ho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내가 제일 억울하다] “내가 제일 억울한 세대다”
우병우 가까스로… 검찰, 상처뿐인 구속
국민 청원 ‘이국종 지원’은 되고 ‘MB 출금’은 안된 이유
[아하!생태!] 빨리 나는 새들은 유리창이 아프다… 미국서만 한해 10억마리 수난
[여의도가 궁금해?] ‘투사’ 김성태 등장하자 與 “정진석, 정우택은 양반이었네”
‘김상조 숙제’ 마감시한 다가오는데…대기업들 망연자실
[나를 키운 8할은] 강상중 '재일한국인 1세 아버지, 어떤 불운에도 굴하지 않으셨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