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등록 : 2018.01.15 16:00
수정 : 2018.01.15 18:16

한파에 한랭질환자 급증... 저체온증ㆍ동상ㆍ심장질환 유의하세요

등록 : 2018.01.15 16:00
수정 : 2018.01.15 18:16

저체온증 증상 땐 119 신고 우선

체온 떨어지지 않게 과음 피해야

동상 부위에 불을 쬐는 건 위험

마른 수건으로 감싸고 병원 가야

심근경색 사망자 겨울에 10% 많아

극심한 가슴통증 오면 의심해봐야

한파특보가 발령될 정도로 강력한 한파가 전국을 강타하면서 저체온증을 비롯해 동상 동창 등 한랭질환 환자가 지난해보다 1.5배 가까이 늘었다. 뉴시스

엄동설한(嚴冬雪寒)이다. 서울의 체감 온도가 영하 20.4도까지 떨어지는 등 강력한 추위로 일부 지역에 한파특보가 발령됐다.이로 인해 저체온증ㆍ동상ㆍ동창 등 한랭질환자가 급속히 늘었다. 지난해 12월 1일부터 이달 10일까지 245명의 한랭질환자가 발생했고, 7명이 저체온증으로 사망했다(질병관리본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배나 늘었다. 저체온증 194명, 동상 39명, 동창 2명, 기타질환이 10명 등이다. 또한, 추운 날씨는 혈관을 수축시켜 혈압을 높여 심ㆍ뇌혈관 질환 발병 위험을 높인다.

심하게 떨리고, 닭살 돋고, 창백해지면

체온은 항상 36.5~37.5도로 유지된다. 저체온증은 심부(深部)체온(중심체온)이 35도 이하로 떨어질 때를 말한다. 심부체온에 따라 크게 세 가지로 분류된다. 32~35도에서는 경증, 28~32도는 중등도, 28도 이하라면 중증 저체온증이다.

경증이면 팔다리가 심하게 떨리고 피부에 닭살이 돋고, 창백해진다. 체온이 34도 이하로 낮아지면 판단력이 떨어지고 어눌해지며 자꾸 잠이 온다. 33도 이하가 되면 외부 자극에도 반응하지 않는 운동실조증과 함께 감정이 없어지게 된다.

중등도 저체온증은 의식 상태가 더욱 나빠진다. 떨림이 없어지고 심박동과 호흡수가 감소하며, 부정맥이 생기기도 한다. 28도 이하인 중증 저체온증 환자는 대부분 혼수상태에 빠지게 된다. 이때 심실세동 같은 치명적인 부정맥이 나타나 심장이 멎을 수 있다.

황윤정 강남세브란스병원 응급의학과 교수는 “이 같은 저체온증은 지금처럼 추운 날씨에는 열 손실이 늘어나 가장 많이 생긴다”며 “추운 날씨에 비바람까지 동반되면 건강한 사람도 저체온증이 올 수 있다”고 했다.

저체온증은 무엇보다 빠른 조치가 중요하다. 의심 환자를 생기면 우선 119에 신고하고 마른 담요나 침낭 등으로 감싸거나 직접 껴안아준다. 팔다리보다 머리 가슴 배 등 몸통이 따뜻해지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 의식이 없다면 따뜻한 음료수를 먹이는 데 신중해야 한다.

의식이 저하된 중등도 이상의 저체온증 증상이 나타나면 환자를 옮기거나 처치하는 과정에서 심실세동 등 부정맥이 생길 수 있기에 주의해야 한다. 특히 겨울철 강이나 바다에 빠져 저체온증 증상을 보인다면 빨리 119에 신고해야 한다. 김수진 고려대 안암병원 응급의학과 교수는 “심정지가 된 환자를 발견했다면 체온이 30도를 넘을 때까지 심폐소생술을 실시해야 한다”고 했다.

체온을 유지하려면 추위에 장시간 노출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옷을 따뜻하게 입고, 가급적 실내에 머무는 게 좋다. 체온이 떨어지지 않게 과음도 피해야 한다. 김병성 경희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술을 마시면 일시적으로 몸이 따뜻해질 것을 생각하지만 취하면 심부체온이 떨어져도 잘 알지 못해 저체온증이 생길 위험이 높다”고 했다.

추울 때 운동한다면 충분히 준비ㆍ정리운동을 통해 체온을 높여야 한다. 준비운동은 10~20분 정도하고, 정리운동은 5~10분 정도가 좋다. 운동하다 덥다고 외투를 벗었다면 운동 후 즉시 외투를 입어 체온이 떨어지지 않도록 한다.

심하면 신체 절단까지…동창ㆍ동상도 주의해야

추위에 노출되기 쉬운 손 발 귀 코 등에 동상이나 동창이 생기기 쉽다. 동창은 혈관에 염증이 생겼지만 아직 얼음이 형성되진 않은 단계로 동상보다 가벼운 질환이다. 동창이 생기면 손상된 부위를 빨리 따뜻하게 해줘야 한다. 따뜻한 물(37~39도)에서 피부가 말랑말랑해지면서 약간 붉어질 때까지 녹이는 게 좋다. 보통 30~60분 걸린다

동상은 피부 온도가 영하 10도 이하까지 떨어져 국소 부위에 혈액이 공급되지 않아 혈액순환이 둔화되고 피부 조직이 얼기 시작하는 단계를 말한다. 피부 온도가 영상 10도 정도로 떨어지면 혈액이 제대로 순환하기 어려워진다. 0도 이하로 떨어지면 세포 속 수분이 얼어 조직이 손상되면서 병변에 감각이 없어지고 조직마저 괴사한다. 더 악화하면 신체를 절단할 수도 있다.

동상이 생기면 갑자기 불을 쬐고 따뜻한 물에 담그거나 동상 부위를 비벼서 녹이는 행동은 삼가야 한다. 최성혁 고려대 구로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장은 “마른 수건으로 동상 부위를 감싸 외부충격을 받지 않도록 한 뒤 빨리 병원에 가야 한다”고 했다. 김기덕 대전선병원 건강검진센터 소장은 “체온이 돌아오기 시작하면 심한 통증이 생기므로 진통제를 먹는 게 낫다”고 했다.

혈관 수축해 혈압 상승…심ㆍ뇌혈관 건강에 비상

기온이 낮아지고 실내ㆍ외 온도차가 커지면 혈관이 수축한다. 그러면 혈압이 올라가 혈관이 막히거나 파열될 수 있다. 고무 호스가 좁아지면 수압이 오르다가 호스가 터지는 것과 비슷하다.

이런 증상이 뇌에서 생기면 뇌졸중이 된다. 한쪽 팔다리 마비, 감각이상, 발음장애, 언어 장애, 안면마비, 어지럼증, 극심한 두통 등이 나타난다. 뇌세포는 한 번 손상되면 회복될 수 없어 초기 응급 치료가 매우 중요하다. 증상 발생 후 최소 4시간30분 이내 혈전을 녹여 주는 정맥 내 혈전용해제를 투여해야 한다. 따라서 뇌졸중 의심 환자가 생기면 즉시 119에 신고해 ‘골든 타임’ 내에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한다.

대표적 심장질환인 심근경색은 기온이 1도 떨어질 때마다 2% 포인트씩 늘어난다. 김현중 건국대병원 심장혈관내과 교수는 “겨울에 심근경색으로 인한 사망이 10% 가량 높아진다”고 했다. 심근경색 환자 대부분이 극심한 가슴통증을 호소하며, 명치가 아프다거나, 소화가 안 된다거나, 속이 쓰리다. 방사통(통증이 어깨나 팔다리 등쪽으로 뻗어나가는 듯이 아픈 증상)을 느낄 수 있다. 갑자기 실신하거나 심장이 마비되기도 한다.

심근경색으로 심장이 멈췄을 때 응급조치를 하지 않은 채 4분이 경과하면 뇌가 손상되기 시작하고, 10분이 넘으면 사망할 가능성이 높다. 심폐소생술을 할 수 없다면 재빨리 119에 신고한 뒤 지시에 따라야 한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연합뉴스

<한파 대비 건강 수칙>

-한파특보 등 기상예보에 주의를 기울일 것.
-외출 전 체감온도 확인. 날씨가 추우면 야외활동 자제.
-외출 시 따뜻한 옷, 장갑, 목도리, 모자, 마스크 등 착용.
-가벼운 실내 운동ㆍ적절한 수분 섭취ㆍ균형 잡힌 식사.
-실내 적정온도(18∼20도) 유지. 건조해지지 않게 주의.
<자료=질병관리본부>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군, 서북도서 실사격 훈련도 시행방안 재검토
서지현 검사 좌천성 인사 때 검찰국은 내지도 않은 사표 처리 준비
한국당 초ㆍ재선, 중진들 반기 속 비대위에 힘 싣기로
강진 야산에서 발견된 시신 실종 여고생으로 확인
‘여배우 스캔들’ 정면 반박한 이재명 “사필귀정 믿는다”
이 총리 “北 장사정포 후방 이전 논의” 발언으로 논란 촉발
미국은 채근하고, 북한은 뜸 들이고… 비핵화 협상 ‘더딘 걸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