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정현 기자

등록 : 2017.05.01 17:09
수정 : 2017.05.02 00:11

대선 주자들 ‘사드 비용 논란’에 엇갈린 반응

등록 : 2017.05.01 17:09
수정 : 2017.05.02 00:11

文 “한미 이면합의 있었는지 밝혀야”

安 “사드 비용 정부 간 합의 지켜야”

洪 “좌파 후보들이 반미감정 선동”

劉 “방위분담금 협상으로 갈 문제”

沈 “재협상 땐 배치 철회 주장할 것”

3월 6일 평택 오산기지를 통해 발사대를 2기를 포함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일부가 한반도에 도착했다. 주한미군 사령부 자료

대선을 코앞에 둔 시점에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배치 비용 부담을 두고 한미간 공방이 벌어지는 데 대해 대선 후보들은 각기 엇갈린 반응을 내놨다.

사드 배치 입장에 따라 후보들의 반응도 온도차를 보이는 모습이다.

사드 배치 문제를 차기 정부로 넘길 것을 주장해온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측은 1일 “양국 정부의 핑퐁게임에 국민이 경악하고 있다”며 “사드 배치 결정 과정에서 미국과 어떤 이면 합의가 있었는지 밝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광온 공보단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대체 무슨 이유로, 얼마나 강하게 대선 전 배치를 요구했기에 미국이 1조원이 넘는 비용을 우리에게 부담하라고 하는지 설명해야 한다”면서 “현 정부는 사드 배치를 중단하고 다음 정부로 넘겨라”고 주장했다.

사드 배치 반대에서 찬성으로 돌아선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측은 사드 배치의 필요성은 인정하면서도 기존 합의를 존중해야 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안 후보 측은 이날 “사드 비용을 미국이 부담한다는 정부 간 합의는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면서 “정부 간 합의를 깨고 사드 비용을 재협상하는 것은 용납될 수 없다”고 밝혔다.

사드 배치를 적극 찬성해온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는 도리어 ‘좌파 탓’을 하고 나섰다. 홍 후보는 이날 제주 유세 중 기자들과 만나 “좌파후보들이 반미감정 일으키려고 선동하는 것에 불과하다”고 일축하며 “트럼프의 말은 기본적으로 좌파정권이 들어오면 코리아패싱하겠다는 뜻”이라고 주장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는 이날 “이건(사드 비용) 방위분담금 협상으로 넘어갈 문제”라며 “제가 방위비분담금 협상은 어느 후보보다 잘 할 자신 있다”고 강조했다. 사드 배치를 반대해온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 측은 “정부가 밀실에서 멋대로 합의해서 야반반입하고 미국의 뜻에 끌려 다닌 끝에 돌아오는 것은 돈 내라는 고지서 뿐”이라며 “재협상을 한다면 반드시 사드 배치 철회를 주장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정현 기자 virtu@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中 군용기 5대, 이어도 KADIZ 또 침범
대법, '성완종 리스트 의혹' 홍준표·이완구 사건 22일 선고
국정원 간부 '원세훈, '아고라' 댓글 활동 직접 챙겼다'
'文대통령 방문' 中식당, 문재인 세트 출시…가격은?
가상 드라이브 설치하니 비트코인 채굴기가… SW업체 ‘꼼수’ 설치 논란
안봉근 '박근혜-이재용, 1차 독대 전에 만나'…이재용측 부인
강원 화천군의회 “이외수 집필실 사용료 받아야”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