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5.16 10:26
수정 : 2018.05.16 10:36

조명균 "北에 전통문 보낼 것… 유감표명 등 검토 중"

등록 : 2018.05.16 10:26
수정 : 2018.05.16 10:36

"이제 시작단계…중요한 것은 이런 상황에서도 멈추지 않는 것"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16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16일 북한이 이날 예정된 남북고위급회담을 전격 무기 연기한다고 통보한 것과 관련, 북한에 전통문을 보내 입장을 표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위급회담 수석대표인 조 장관은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로 출근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북한에 전통문을 보내 입장을 밝히느냐'는 질문에 "우리 나름대로 전통문을 보내야겠죠.

어떤 내용으로 할지는 현재 검토 중에 있다"고 말했다.

그는 '유감 표명을 할 것이냐'는 질문에도 "구체 사항에 대해선 검토 중에 있다"고 말을 아꼈다.

조 장관은 북한이 고위급회담을 연기한 배경에 대해 "현재로선 북측이 보내온 전통문과 조선중앙통신에 나온 내용 이상으로 파악하고 있는 것은 없다"면서 "상황을 종합적으로 판단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북미정상회담 앞두고 기싸움의 성격이 있느냐'는 질문에도 "현재까지 구체적인 평가를 말씀드리기는 조심스럽다. 종합적으로 판단해보겠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판문점 선언 이행에 근본적인 문제가 생긴 것이냐'는 질문에는 "그렇게 보지는 않는다"면서 "이제 시작의 시작단계니까 비핵화나 평화로 가는 이런 과정에서 여러 상황이 있을 수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요한 것은 이런 상황에서도 멈추거나 그렇지 않고 일관되게 계속해서 나아가는 것이라 생각한다"면서 "이런 입장에는 우리나 북한이나 변함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은 이날 새벽 0시30분께 고위급회담 북측 대표단 단장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명의의 통지문을 보내 한미 공군의 연례적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를 문제 삼아 회담을 '무기 연기'한다고 알려왔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