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영창 기자

등록 : 2017.10.13 10:54
수정 : 2017.10.13 18:07

한중 통화스와프 3년 연장… 사드 이후 첫 정부간 협정 타결

등록 : 2017.10.13 10:54
수정 : 2017.10.13 18:07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연차총회 참석차 미국 워싱턴D.C.를 방문 중인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이 13일(한국시간) IMF에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와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연합뉴스

한국과 중국의 통화 스와프(비상시 자국 통화를 맡기고 상대국에서 미리 정해진 환율로 외화를 차입할 수 있도록 사전 약속하는 것) 협정이 체결됐다.

양국이 만료 날짜까지 넘겨가며 줄다리기한 끝에 결국 원래 조건으로 통화스와프를 연장하기로 합의했다. 한중 관계 개선에 중요한 신호가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주요20개국(G20) 재무장관회의 및 국제통화기금(IMF)ㆍ세계은행 총재 참석차 미국 워싱턴을 방문 중인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3일 현지에서 기자들을 만나 “한중 통화스와프 연장 계약이 완료됐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와 이 총재는 “이번에 갱신된 계약 내용은 금액과 만기(3년)에 있어서 조건이 기존과 같다”며 “이번 통화스와프와 관련해 기재부와 한은이 긴밀하게 공조해 왔다”고 말했다.

현재 한국은 다른 나라들과 1,220억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 협정을 맺고 있는데, 이 중 한중 통화스와프가 550억달러로 가장 크다. 금융위기가 발생하는 경우 한국은 중국에서 최대 3,600억위안(약 64조원)을 조달할 수 있다. 중국과의 통화스와프는 인도네시아(100억달러)나 호주(77억달러) 등과 맺은 협정에 비해 규모가 훨씬 커, 금융위기 발생 및 외화보유고 부족시 활용할 수 있는 가장 유효한 조달 수단이다.

당초 지난해 초까지만 해도 양국은 통화스와프를 연장하는 데에 이의가 없었으나 지난해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ㆍ사드) 배치 문제로 갈등을 빚은 후 중국은 협정 연장에 부정적 태도로 돌아섰다. 중국은 최근까지도 한국에 연장 의사를 밝히지 않아, 통화스와프 협정이 최종적으로 폐기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중국 지도부가 한중 관계 등을 고려해 통화스와프 연장을 최종적으로 승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한중 통화스와프 재개는 지난해 사드 문제로 양국 관계가 경색된 이후 처음으로 정부 차원에서 이뤄진 협정 타결이다. 나라 간의 통상ㆍ경제적 이슈를 그 나라와의 관계 속에서 풀고자 하는 중국 특유의 특성으로 볼 때, 시진핑 국가주석의 집권 2기를 알리는 제19차 당대회(18일)를 기점으로 한중관계가 다시 복원될 수 있는 게 아니냐는 조심스러운 해석도 나오고 있다.

세종=이영창 기자 anti092@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2017 갈등리포트] “한국 아빠 볼 수 있다” 헛된 희망에… 두 번 우는 ‘코피노’
박영선 의원 “수은의 다스 대출액 12년새 10배로”
강형욱 '모든 개가 무조건 입마개? 말도 안 된다'
[단독] 이영학, 딸 치료비 12억 기부받아 10억 빼돌렸다
연예인, 장관 항공권 정보도 단돈 5만원에 SNS서 거래
'공영방송 EBS가 달라지고 있다'
“하루 한 명, 택시비 무료” 전직 소방관의 특별한 '행복택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