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라제기 기자

등록 : 2017.09.11 15:47
수정 : 2017.09.11 17:12

손정범 이어 함경, 이은빈도... 유럽 콩쿠르 잇단 낭보

함경 ARD 오보에 1위 없는 2위, 이은빈은 브람스 콩쿠르 비올라 1위

등록 : 2017.09.11 15:47
수정 : 2017.09.11 17:12

오보이스트 함경이 지난 10일 독일 뮌헨에서 폐막한 제66회 뮌헨 ARD 국제음악콩쿠르 오보에 부문에서 한국인 최초로 1위 없는 2위에 올랐다.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 제공

오보이스트 함경(24)이 지난 10일(현지시간) 독일 뮌헨에서 폐막한 제66회 뮌헨 ARD 국제음악콩쿠르 오보에 부문에서 1위 없는 2위를 수상했다.지난 8일 이 대회 피아노 부문에서 손정범이 한국인 최초로 우승한 뒤 이어진 낭보다. 함경의 1위 없는 2위 수상은 한국인 최초이며 2010년 플루티스트 김수연이 3위에 오른 이후 7년만의 관악 부문 한국인 수상이다. 함경은 이미 세계를 무대로 활약하고 있는 연주자다. 지난해 1월 독일 하노버 슈타츠오퍼의 최연소 오보에 수석에 임용됐고, 8월에는 세계 최정상 악단인 네덜란드 로열 콘세르트허바우 오케스트라의 제2오보에 정단원이 됐다.

비올라 영재 이은빈이 8일 오스트리아 푀르트샤흐에서 폐막한 제24회 요하네스 브람스 국제콩쿠르 비올라 부문에서 참가자 중 최연소로 1위에 올랐다.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 제공

비올라 영재인 이은빈(14)양은 3~8일 오스트리아 푀르트샤흐에서 열린 제24회 요하네스 브람스 국제콩쿠르 비올라 부문에서 1위를 수상했다. 연령 제한이 없는 이 콩쿠르에 최연소로 참가해 결선 10개의 평가 부문 중 4개 부문에서 만점을 기록했다. 비올라 부문에는 52명이 참가해 경합을 벌인 끝에 3명의 결선 진출자가 선발됐다. 이은빈은 예원학교(2학년)와 한국예술영재교육원에 재학 중으로 비올리스트 이한나를 사사하고 있다.

양진하 기자 realh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5일째 강진실종 여고생 친구에게 ‘위험신호’ 전달
中 벼르는 트럼프… ‘치킨게임’ 유리 판단, 대북 영향력 견제도
홍준표는 ‘홍크나이트’?... 온라인 패러디물 인기
김정은 3차 방중으로 북미 후속 협상 지연…본 게임 앞두고 북미 기싸움
난민 문제 언급한 배우 정우성… SNS는 시끌
KIP “특허침해 삼성전자 1조원 배상 판결 기대”
‘끝나지 않은 미투’…조재현, 이번에는 재일교포 여배우 성폭행 의혹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