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07.17 15:33

[E-핫스팟] 최민수 "6년간 기른 머리 싹둑? 출연료 입금 때문"

등록 : 2017.07.17 15:33

[한국스포츠경제 최지윤] "출연료 입금 때문에 긴 머리를 잘랐다."

배우 최민수가 스타일 변신 이유를 밝혔다.

최민수는 17일 서울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린 수목극 '죽어야 사는 남자' 제작발표회에서 "음악을 해서 머리를 기르는 것도 있지만, 촬영이 끝나면 머리를 냅둔다.

다음 작품에서 머리 긴 캐릭터를 맡을 수도 있지 않냐. 그래서 무조건 머리를 기른다. 다음 작품에서 변신을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민수는 최근 MBC '라디오스타'에서 "출연료가 입금돼서 6년간 기른 머리를 잘랐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나를 돈에 팔리는 연기자라고 생각하냐? 맞다. 입금 때문에 머리를 자른 건 사실"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죽어야 사는 남자'는 1970년대 중동으로 건너가 보두안티아 공화국 백작이 된 장달구(최민수)의 이야기다. 달구가 딸 이지영A(강예원)와 사위 강호림(신성록) 앞에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그린다. 이소연은 백작의 딸로 착각하는 이지영B를 연기한다. 19일 오후 10시 첫 방송. 사진=OSEN

최지윤 기자 plain@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충북대 정문이 어디갔지?” 청주 폭우에 길 사라진 시내

‘뉴이스트’, 후배 ‘세븐틴’ 콘서트서 포착...“더운데 긴팔 입었네”

‘청각장애 머슬퀸’ 이연화 “오른쪽 귀 없어졌으면...” 무슨 일?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