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1.28 18:23

中 폭설로 입국 지연됐던 U-23 김봉길호 귀국

등록 : 2018.01.28 18:23

U-23 대표팀 선수들의 모습./사진=KFA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박종민] 중국에 내린 폭설로 입국 일정이 연기됐던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마침내 귀국했다.

김봉길 감독이 이끄는 U-23 대표팀 선수들은 2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고국 땅을 밟았다.

U-23 대표팀은 당초 27일 귀국할 계획이었으나 중국 쿤산 현지에 쏟아진 폭설 때문에 비행기가 뜨지 않아 귀국이 무기한 연기됐었다.

U-23 대표팀은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 출전했으나 준결승에서 우즈베키스탄에 연장전 끝에 1-4로 졌다. 3-4위전에서도 카타르에 0-1로 패해 4위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U-23 대표팀 선수들은 소속팀으로 복귀해 프로축구와 대학축구 U리그 개막을 준비할 예정이다. 이들은 오는 8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을 앞두고 다시 소집한다.

박종민 기자 mini@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HS포토] 지속되는 한파에도 이어지는 소녀상 지키기 노숙 농성!

'인스타 100K, 보고있나' 교수님 정현의 반전 매력

[스포비즈지수]평창동계올림픽 편의점 특수, GS25 외환결제 웃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경찰, 송인배 비서관ㆍ드루킹 연루 사실 알았나
송인배로 번진 드루킹 사건… 청와대는 “부적절행위 없었다” 조사 종결
[단독] 아파트 15%가 라돈 농도 WHO 기준 초과
‘검란’ 가까스로 봉합됐지만… 문무일 총장 리더십엔 상처
“푸틴은 러시아를 계획적으로 훔쳤다” 차르 권력에 칼날
벤츠 몰며 행인에 비비탄 쏜 남성 2명 입건
‘비련’ 부르던 가왕이 고개 떨구자, “우리 오빠야 운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