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태석 기자

등록 : 2017.10.01 08:08
수정 : 2017.10.01 08:10

맨시티, 첼시 잡고 5연승…EPL 1위 질주

등록 : 2017.10.01 08:08
수정 : 2017.10.01 08:10

맨체스터 시티 선수들이 1일 첼시 원정에서 케빈 더 브라위너의 결승골이 터진 뒤 환호하고 있다. 런던=AP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시티(맨시티)가 디펜딩 챔피언 첼시를 누르고 5연승을 달렸다.

맨시티는 1일(한국시간) 첼시 원정에서 후반 22분에 터진 케빈 더 브라위너의 결승 골로 1-0 승리했다. 맨시티는 최근 5연승을 달리면서 6승 1무, 승점 19로 1위 자리를 지켰다.

팽팽하던 흐름은 전반 34분 첼시 알바로 모라타가 몸 상태 이상을 호소하며 벤치로 걸어 들어간 뒤 맨시티로 쏠렸다. 맨시티는 전반 추가 시간 페르난지뉴의 헤딩슛이 상대 골키퍼 선방에 막히는 등 활발한 공격을 펼쳤다. 골은 후반 22분에 나왔다. 더 브라위너는 르루아 사네와 공을 주고받으며 상대 수비수를 따돌렸다. 이후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슈팅을 시도해 결승 골을 작렬했다.

맨시티는 남은 시간 동안 1골 차 리드를 잘 지켜 승점 3점을 챙겼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도 크리스털 팰리스에 4-0 대승을 거두며 승점 19로 맨시티와 동률을 이뤘는데, 골 득실차에서 밀려 선두 자리를 빼앗진 못했다.

맨시티와 맨유는 3위 토트넘(승점 14), 4위 첼시(승점 13)와 격차를 벌리며 선두권 질주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완전범죄는 없다] 비오는 날 여성만 노린 ‘홍대 살인마’… 골목 곳곳 덫을 놓다
김&장 ‘삐걱대는 동거’ 언제까지…
“금융상품으로만 자산 18억원…일단 쌈짓돈 만들고 오나미 전략 지키세요”
퇴직연금 한번에 받아 쓰고 국민ㆍ기초연금도 쥐꼬리 ‘깜깜한 노후’
또 코스닥 살린다고? 시장은 싸늘
“저의 별명이 괴랄? 저 사실 웃기는 사람 아니에요”
“동생아, 왜 이렇게 늙었냐” “엄마는 어떻게…” 눈물바다 된 금강산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