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09.24 10:45

맨유-맨시티 선두 경쟁 박차...루카쿠·아구에로, 모라타와 득점 선두로

등록 : 2017.09.24 10:45

맨유 감독 조제 모리뉴(왼쪽)와 펩 과르디올라(오른쪽)/사진=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 김의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와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가 선두 경쟁에 박차를 가하며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향해 질주하고 있다.

조제 모리뉴와 펩 과르디올라, 두 거물 간 ‘라이벌 구도' 역시 선두 경쟁에서 흥미로운 관전 요소다.

맨유는 23일(현지시간) 열린 2017-18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6라운드 사우샘프턴과 원정 경기에서 ‘이적생’ 로멜루 루카쿠의 결승골을 앞에서 1-0 승리를 거뒀다. 맨시티 역시 같은 시간 크리스털 팰리스와의 홈경기에서 5-0 대승을 거두며 4연승 질주를 이어갔다.

이날 맨시티는 전반 44분 르루아 사네의 골을 시작으로 후반 6분과 14분에 라힘 스털링이 2골을 추가했다. 후반 34분 세르히오 아구에로와 후반 44분 페이비언 델프의 추가골이 이어지며 대량득점에 성공했다. 아구에로는 이날 득점으로 시즌 6골을 기록했다. 로멜루 루카쿠도 득점에서 성공해 알바로 모라타(첼시)와 함께 셋은 6골로 득점 공동 선두로 나섰다.

이로써 맨유와 맨시티가 나란히 시즌 개막 이후 6경기 연속 무패(5승1무) 질주를 이어가면서 똑같이 승점 16점을 챙기게 됐다. 다만 맨유는 6라운드에서 맨시티에 골득실 4점이 밀려 선두자리는 맨시티에 내줬다.

한편 두 팀의 사령탑인 모리뉴 감독과 펩 과르디올라 감독 간 지략 대결도 보는 재미를 더한다. 모리뉴에게는 '2년차 마법'이라는 수식어가 따라붙는다. 모리뉴 집권 2년 차에 어김없이 우승의 기쁨을 맛봤다.

과르디올라 역시 바르셀로나와 바이에른 뮌헨에서 각각 세 차례 정규리그 우승을 이끈 '명장'으로 지난 시즌부터 맨시티 지휘봉을 잡았다. 과연 과르디올라가 모리뉴의 '2년차 매직' 을 저지할 수 있을지 팬들의 관심은 더욱 커지고 있다.

김의기 기자 show9027@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빅콘] 방송사 총파업 70% “옳은 일 응원한다”

[인스타스타] 김준희♥이대우 16세 연상연하 커플의 럽스타그램

[2030뉴트렌드] '갤럭시노트8·V30·아이폰8'…'너 이걸 몰라?'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시진핑 “전면적 샤오캉 사회로 ‘중국의 꿈’ 실현하자”
“박근혜, 구치소 인권침해 주장”… ‘국제사회 호소’로 대응전략 바꿨나
[단독] “마사회, 문 대통령 측근 운영 경남은행에 정권교체 직후 거액 집중적 예치”
법원 “조영남 그림대작, 통용되는 방식 아니다”
통합 비밀 여론조사에 흉흉한 국민의당
[짜오! 베트남] 베트남 국민차 성공할까
‘보성군수 뇌물’ 김치통ㆍ책장에 감춰둔 현금 1억 들통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