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정혜 기자

등록 : 2017.03.14 16:24
수정 : 2017.03.14 16:24

경북개발공사, 포항경제자유구역에 투자 못한다

등록 : 2017.03.14 16:24
수정 : 2017.03.14 16:24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대련리 일대 조성되는 경제자유구역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 투시도. 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일대 포항경제자유구역 조성사업에 지방공기업인 경북개발공사의 투자가 어렵게 됐다.

구역지정 9년 동안 첫 삽도 뜨지 못한 포항경제자유구역 사업에도 비상이 걸렸다.

14일 경북개발공사에 따르면 지난 10일 지방공기업평가원은 경북개발공사의 포항경제자유구역 특수목적법인(SPC) 출자 심사에 대해 ‘다소 미흡’이라는 부적격 판정을 내렸다. 더구나 지방공기업평가원은 이미 2월 초 한 차례 ‘보류’ 판정을 내린 데 이어 경북개발공사의 재심의 요청에도 또다시 부정적 판정을 내렸다.

그 동안 포항시는 경북개발공사에 포항경제자유구역 특수목적법인(SPC)에 참여해 줄 것을 여러 차례 요구했다. 경북개발공사에 요청한 투자 금액은 특수목적법인 설립에 필요한 전체 자본금 70억 원 중 20%인 14억 원에 불과하다. 하지만 포항시는 지방공기업인 경북개발공사가 참여하면 사업 신뢰도가 높아져 금융기관 대출 시 금리가 낮아지고 분양도 용이한 덕분에 1년 넘게 러브콜을 보냈다.

경북개발공사 관계자는 ”포항경제자유구역 내 공동주택 등 택지가 많은데 지방공기업평가원이최근 포항을 비롯해 지방 주택시장에 미분양 물량이 많아 입주수요가 불확실하다고 보고 부정적 의견을 내놓은 것으로 안다”며 “지방공기업평가원의 심사가 예전보다 많이 까다로워진 것도 크게 작용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처럼 경북개발공사의 지분 참여가 막히면서 포항경제자유구역 사업도 빨간불이 켜졌다. 포항경제자유구역은 포항 북구 흥해읍 대련리 일대 당초 375만6,640㎡ 규모로 계획됐으나 경기침체와 사업성부족 등으로 140만4,058㎡로 축소됐다. 사업시행자였던 한국토지주택공사(LH)도 발을 빼 포항시가 대신 ㈜삼진씨앤씨를 새 사업자로 어렵게 구해 겨우 살려낸 산업단지이다.

이에 포항시 관계자는 “지방공기업평가원이 사업의 위험성 때문에 이 같은 결과를 내놓은 것이 아니라 큰 이익이 없다고 보고 결정 내린 것으로 알고 있다”며 “경북개발공사가 참여했더라면 좋았겠지만 지분 참여가 SPC설립에는 별다른 영향이 없어 사업도 차질 없이 추진될 것이다”고 말했다.

‘포항융합기술사업지구’가 정식 명칭인 포항경제자유구역은 2008년 5월 지정됐으며 포항 북구 흥해읍 대련리 일대 면적 140만4,058㎡로 메카트로닉스 부품소재 바이오ㆍ의료 그린에너지 등 첨단산업단지로 조성될 계획이었다. 하지만 사업자의 채산성을 이유로 주택건설용지가 크게 늘어나면서 택지개발사업으로 전락했다는 지적도 받고 있다.

김정혜기자 kj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괌 앤더슨 기지, 을지훈련 앞 긴장… 해변은 불안 속 평온
[오은영의 화해] 딸의 이혼 앞에서도 관심과 동정을 바라는 엄마
밀집의 저주 바꿀 사육환경표시제도, 관건은 가격
[강소기업이 미래다] 40년 부품 국산화 외길 동국성신… '가장 큰 보람? 한 번도 직원 해고 안해'
믿고 간 한인민박, 바퀴벌레 나오고 변기 막히고
모든 법률 ‘근로→노동’ 변경 추진
[법에 비친 세상] 토익 강사는 근로자 아니다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