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8.02.13 21:46

'실격' 최민정, 인터뷰 도중 끝내 눈물 "죄송한 마음 크다"

등록 : 2018.02.13 21:46

최민정이 인터뷰 도중 눈물을 글썽이고 있다./사진=박종민 기자.

[한국스포츠경제 박종민] 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간판 최민정(성남시청)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에서 실격판정을 받은 후 인터뷰 도중 눈물을 보였다.

최민정은 13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42초569)에 이어 간발의 차로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그러나 곧바로 사진 판독이 진행됐고, 최종적으로 최민정에게 임페딩(밀기반칙) 판정이 내려지면서 실격처리됐다.

한국은 역대 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에서 전이경(1998년)과 박승희(2014년)가 따낸 동메달이 최고 성적이었고, 최민정이 여자부 역대 최고 성적에 도전했지만 결국 뜻을 이루는 데는 실패했다.

최민정은 경기 후 믹스트존 인터뷰 도중 결국 울먹였다. 그는 취재진 앞에서 초반 애써 덤덤하게 인터뷰를 했다. 그러나 곧 눈물을 글썽이며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최민정은 인터뷰에서 "그동안 힘들게 노력했던 것 때문에 눈물이 났다"며 "많은 분들이 노력해주시고 관심 가져주셨다. 여기에 보답하고 싶었는데 그러지 못해 죄송한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최민정은 오는 17일 치러지는 여자 1,500m 종목에 출전해 금메달을 다시 노린다.

강릉=박종민 기자 mini@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부모의 나라ㆍ가족ㆍ최연소’ 클로이 김(金)을 관통한 키워드

[E-핫스팟] '박서준은 신의 한수?'…나영석PD가 밝힌 '윤식당' 시즌3

[가상화폐] 美·英 은행, 비트코인 등 신용카드로 구매 금지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국민연금 기금 2057년 고갈… 보험료율 11~13.5%로 올려야”
어정쩡한 대입개편 봉합… 미뤄진 문재인표 교육개혁
국가의 연금지급 보장 명문화 등 세부 사안마다 ‘민심 화약고’
안전진단 받은 BMW 차량에서 또 화재, 국토부 “부실 진단” BMW “작업자 실수”
1994년보다 뜨거웠다
미 사제들 아동 성추행, 교황청 “부끄럽고 슬프다”
미 국방부 “중국, 폭격기로 미 공격 훈련”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