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세인 기자

등록 : 2018.02.09 16:37
수정 : 2018.02.09 17:46

美 증시 폭락에 셧다운… 2,400 내준 코스피

등록 : 2018.02.09 16:37
수정 : 2018.02.09 17:46

9일 오전 서울 KEB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1.82%(43.85포인트) 하락한 2,363.77 코스닥은 2.24%(19.34포인트) 하락한 842.60에 장을 마쳤다. 연합뉴스

코스피 지수가 미국 증시 폭락 여파에 5개월만에 2,360선까지 밀렸다. 코스닥도 반등 하루만에 2%이상 하락하면서 840포인트대로 내려앉았다.

장중 미국 연방정부의 셧다운(일시 업무정지) 소식이 전해지며 낙폭을 더 키웠다.

9일 코스피지수는 1.82%(43.85포인트) 하락한 2,363.77으로 마감됐다. 코스피 지수가 2,360대까지 밀린 것은 지난해 9월 13일 이후 5개월만이다. 코스닥 지수의 낙폭은 이보다 더 커, 2.24%(19.34포인트) 빠진 842.60을 기록했다.

미국과 영국 등 주요 선진국의 저금리 시대 종식에 대한 불안감은 여전히 증시를 짓누르고 있다. 마크 카니 영국 영란은행(BOE) 총재는 통화정책회의에선 기준금리를 동결했지만 “생각보다 다소 빠르게, 큰 폭의 금리를 인상할 수 있다”고 말했다. 영국의 FTSE100 지수는 이 여파로 1.49% 하락했고 미국의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4.15% 하락했다.

미국 상원의 예산안 합의가 지연되면서 미국 연방정부는 올해 두 번째 셧다운을 맞았고 그 여파는 고스란히 아시아 시장으로 이어졌다. 일본의 니케이225 지수는 2.31% 하락했으며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오후 4시 기준 4.05%(132.20포인트) 하락한 3,129.85까지 밀렸다.

달러화 가치 상승과 유가 하락도 시장에 영향을 미쳤다. 서울외환시장에서 원ㆍ달러 환율은 4.20원(0.39%) 오른 1,092.10원을 기록했다. 서부텍사스원유(WTI)는 배럴당 61.15달러까지 밀렸다.

외국인은 코스피에서 3,095억원, 코스닥에서 2,282억원어치 주식을 순매도했다.

이날 코스닥에서 코스피로 시장을 옮긴 셀트리온은 6.08%(1만6,500원) 상승한 28만8,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4.57%(1만2,400원) 하락한 25만9,000원에서 출발한 셀트리온은 한 시간만에 전날 주가를 되찾았다. 이날 종가 기준 셀트리온의 시가총액은 35조3,278억원으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에 이어 코스피 3위에 올랐다. 박세인 기자 san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MB “내가 삼성뇌물 받았다고? 충격이고 모욕”
K-9 폭발부상자 “나는 실험체… 국가유공자 지정해달라”
유승민, “김경수 송인배 백원우는 박근혜 문고리 3인방과 다를 바 없어”
南취재단, 열차 12시간 타고 차타고 걸어 풍계리 간다
‘바가지 썼다’ 한국 유튜버 영상에 대만 들썩… 혐한으로 번지나
원희룡 “노 전 대통령 탄핵 찬성, 가장 후회되는 일”
‘해리 왕자와’ 첫 왕실 공식 행사 참석한 메건 마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