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세인 기자

등록 : 2018.02.09 16:37
수정 : 2018.02.09 17:46

美 증시 폭락에 셧다운… 2,400 내준 코스피

등록 : 2018.02.09 16:37
수정 : 2018.02.09 17:46

9일 오전 서울 KEB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1.82%(43.85포인트) 하락한 2,363.77 코스닥은 2.24%(19.34포인트) 하락한 842.60에 장을 마쳤다. 연합뉴스

코스피 지수가 미국 증시 폭락 여파에 5개월만에 2,360선까지 밀렸다. 코스닥도 반등 하루만에 2%이상 하락하면서 840포인트대로 내려앉았다.

장중 미국 연방정부의 셧다운(일시 업무정지) 소식이 전해지며 낙폭을 더 키웠다.

9일 코스피지수는 1.82%(43.85포인트) 하락한 2,363.77으로 마감됐다. 코스피 지수가 2,360대까지 밀린 것은 지난해 9월 13일 이후 5개월만이다. 코스닥 지수의 낙폭은 이보다 더 커, 2.24%(19.34포인트) 빠진 842.60을 기록했다.

미국과 영국 등 주요 선진국의 저금리 시대 종식에 대한 불안감은 여전히 증시를 짓누르고 있다. 마크 카니 영국 영란은행(BOE) 총재는 통화정책회의에선 기준금리를 동결했지만 “생각보다 다소 빠르게, 큰 폭의 금리를 인상할 수 있다”고 말했다. 영국의 FTSE100 지수는 이 여파로 1.49% 하락했고 미국의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4.15% 하락했다.

미국 상원의 예산안 합의가 지연되면서 미국 연방정부는 올해 두 번째 셧다운을 맞았고 그 여파는 고스란히 아시아 시장으로 이어졌다. 일본의 니케이225 지수는 2.31% 하락했으며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오후 4시 기준 4.05%(132.20포인트) 하락한 3,129.85까지 밀렸다.

달러화 가치 상승과 유가 하락도 시장에 영향을 미쳤다. 서울외환시장에서 원ㆍ달러 환율은 4.20원(0.39%) 오른 1,092.10원을 기록했다. 서부텍사스원유(WTI)는 배럴당 61.15달러까지 밀렸다.

외국인은 코스피에서 3,095억원, 코스닥에서 2,282억원어치 주식을 순매도했다.

이날 코스닥에서 코스피로 시장을 옮긴 셀트리온은 6.08%(1만6,500원) 상승한 28만8,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4.57%(1만2,400원) 하락한 25만9,000원에서 출발한 셀트리온은 한 시간만에 전날 주가를 되찾았다. 이날 종가 기준 셀트리온의 시가총액은 35조3,278억원으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에 이어 코스피 3위에 올랐다. 박세인 기자 sane@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7위 5 8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영미~ 신드롬’ 여자 컬링 대표팀이 진정한 챔피언
한국 봅슬레이 4인승 은메달 획득…화려한 피날레
北고위급대표단 방남…'천안함' 질문엔 굳은 표정으로 '묵묵부답'
삿포로 김민석, 평창 정재원…이승훈의 다음 파트너는?
성추행 논란 조재현 DMZ영화제 집행위원장 하차 수순
평창올림픽 즐기는 이방카 트럼프 미 백악관 보좌관
‘배추보이’ 이상호에겐 ‘배추’ 꽃다발과 응원이 제격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