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창선
PD

등록 : 2017.10.09 11:00

[영상] “당신의 ‘평범함’은 위대하다”

등록 : 2017.10.09 11:00

흑인 여성의 얼굴이 거리를 가득 채운 이유

건물의 벽면을 가득 채운 예술 작품에 등장하는 사람들은 항상 특별한 업적을 이룬 유명인들일까? 최근 영국 런던에서 활동하는 그래피티 아티스트 니케 드산은 ‘평범함 역시 위대한 것’이라고 말한다.

그는 특별한 업적이나 유명한 스타가 아닌 평범한 흑인 여성을 모델로 작품을 그린다.

니케 드산은 “가정폭력, 성폭력, 인종차별 등의 사회적 역경을 극복하고 자신의 삶을 살아가는 여성들이야 말로 진정 아름다운 사람”이라고 말했다.

니케 드산은 “성차별적 태도로 논란을 일으키는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힘을 쥐고 있는 상황에서 ‘위민스마치 (Women’s March 여성들의 행진)’를 통해 적극적으로 자신들의 목소리를 내는 여성들을 축복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의 예술 세계와 실제 작품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보고 싶다면 영상을 확인해보자.

김창선 PD changsun91@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겨를] “난 마스코트 와울, 주먹 아닌 주목 받고 싶다”
[단독] 일자리 신문고 적시는 '비정규직 눈물'
최저가 입찰로 빌린 노후 크레인... 공사기간 맞추려 강풍 속 작업
이영학 후원받아 호화생활… 깜깜이 기부문화 불신 커져
[이젠 사람중심 경영이다] “기계가 고장나지 않게 하려면, 기계보다 사람에 투자해야죠”
[최문선의 욜로 라이프] 미생들의 낮잠... 수면카페에서 '패스트 힐링'
[박세진의 입기, 읽기] 오버사이즈 패션의 귀환.. 그 숨은 까닭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