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영철
객원기자

등록 : 2017.01.20 10:04
수정 : 2017.01.20 10:22

2000년생 프로 기사 탄생

[박영철의 관전 노트] 2016 이민배 세계신예최강전 결승전

등록 : 2017.01.20 10:04
수정 : 2017.01.20 10:22

흑 미위팅 9단

백 신진서 6단

큰기보.

참고 1도.

참고 2도.

<장면 6> 신진서는 다섯 살에 처음 바둑을 배웠다. 불과 5년 만에 고수들이 그득한 ‘타이젬’에서 9단을 달았고, 갑조리그를 뛰는 중국 프로를 하나 둘씩 이기기 시작했다.

“바둑을 처음 배웠을 때는 프로기사가 뭔 지도 몰랐지만 일단 프로가 되려고 마음먹은 이후에는 한 번도 장래에 대해 의심하거나 걱정하지 않았다. ‘프로가 되지 못하면 어쩌지?’라고 생각한 적도 없다. 당연히 프로가 된다고 믿었다.”

부산의 바둑 신동은 여느 프로지망생과는 달리 독학으로 바둑을 익혔다. 혼자서 사활문제를 푸느라 밤을 꼬박 샌 적도 있다. 전설 이창호와 이세돌의 실전 기보가 주요 교재였다. 초등학교 4학년 때인 2010년 전국 어린이대회 4관왕에 오른 후 더는 어린이대회에 출전하지 않았다. 그리고 2년 뒤 제1회 영재입단대회에서 1등을 차지했다. 한국 바둑 사상 최초로 2000년생 프로가 탄생한 것이다.

백1로 상변에 쳐들어가 흑 모양을 흔들었다. 흑은 동문서답으로 2에 부딪친 뒤 4로 끊었다. 백5로 물러서야 한다. <참고1도> 1로 ‘이 곳은 내 땅’이라 외쳐도 흑이 2, 4로 반발하면 아래쪽 백 석 점이 살기 어렵다. 미위팅이 흑6으로 단수 치고 8로 되몰았다. <참고2도> 백1에 잇는 것은 굴복이다. 2, 4로 늘기만 해도 흑이 무척 두텁다. 앞서 상변에 뛰어든 백 한 점이 더욱 외로워진다.

신진서는 백9로 반발했고 14 때 15로 한 번 더 버텼다. 우변에서 제법 이득을 봤지만 대신 16으로 하변이 뚫렸으니 손해가 크다. (10…4, 13…△)

대한민국종합 9위 4 4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