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서희 기자

등록 : 2017.05.19 18:00
수정 : 2017.05.19 18:00

삼성, 전장기업 최초로 미래차 연구 단체 이사 선임

등록 : 2017.05.19 18:00
수정 : 2017.05.19 18:00

삼성전자가 미래 자동차를 연구하고 상용화하기 위해 설립된 단체인 '5GAA' 이사회 멤버로 선임됐다고 19일 밝혔다.

5GAA는 지난해 9월 설립된 단체로 완성차 업체, 통신 사업자, 통신장비 제조사 등 40여개 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국내기업으로는 삼성전자를 비롯해 LG전자, SK텔레콤, LG전자가 소속돼 있다. 5세대(5G) 통신 기술을 기반으로 한 커넥티드 카와 자율주행차의 이른 상용화가 목표다. 5GAA는 국제 이동통신 표준화 기구인 3GPP에 시장 대표로 동참하는 등 자동차 산업과 통신 산업을 잇는 핵심 역할을 맡고 있기도 하다.

삼성전자는 5GAA 이사회 멤버 중 유일하게 전장 분야(Tier-1) 기업으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기존 이사회에는 아우디, BMW, 다임러, 포드, SAIC모터 등 자동차 업체와 퀄컴, 인텔, 화웨이, 에릭슨, 노키아, 보다폰, 차이나모바일 등 통신 관련 업체만 소속돼 있었다. 삼성전자와 함께 재규어 랜드로버와 AT&T, NTT도코모도 이사회에 새로 들어갔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번 선임을 계기로 지난 3월 인수를 완료한 하만과의 시너지를 본격적으로 창출할 계획”이라며 “국제 표준을 기반으로 한 커넥티드 카 상용화 노력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살충제 계란 파장] 단순 선별해 유통… 불량 계란 걸러 낼 시스템 없었다
[단독] 벌과금 100% 걷은 경찰, 자기는 2%만 내
바르셀로나 차량테러 사망자 13명으로 급증…핵심 용의자 도주
간첩 담당은 영전, 선거 담당은 좌천… 희비 엇갈린 공안검사들
[북 리뷰] 누구나 마음 속에 오두막 한 채 있잖아요
[당신이 히든 히어로] 학교로 간 ‘돈키호테’ 최향남
“이게 자동차라고요?”, 르노삼성 트위지의 해시태그 12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