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서희 기자

등록 : 2017.05.19 18:00
수정 : 2017.05.19 18:00

삼성, 전장기업 최초로 미래차 연구 단체 이사 선임

등록 : 2017.05.19 18:00
수정 : 2017.05.19 18:00

삼성전자가 미래 자동차를 연구하고 상용화하기 위해 설립된 단체인 '5GAA' 이사회 멤버로 선임됐다고 19일 밝혔다.

5GAA는 지난해 9월 설립된 단체로 완성차 업체, 통신 사업자, 통신장비 제조사 등 40여개 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국내기업으로는 삼성전자를 비롯해 LG전자, SK텔레콤, LG전자가 소속돼 있다. 5세대(5G) 통신 기술을 기반으로 한 커넥티드 카와 자율주행차의 이른 상용화가 목표다. 5GAA는 국제 이동통신 표준화 기구인 3GPP에 시장 대표로 동참하는 등 자동차 산업과 통신 산업을 잇는 핵심 역할을 맡고 있기도 하다.

삼성전자는 5GAA 이사회 멤버 중 유일하게 전장 분야(Tier-1) 기업으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기존 이사회에는 아우디, BMW, 다임러, 포드, SAIC모터 등 자동차 업체와 퀄컴, 인텔, 화웨이, 에릭슨, 노키아, 보다폰, 차이나모바일 등 통신 관련 업체만 소속돼 있었다. 삼성전자와 함께 재규어 랜드로버와 AT&T, NTT도코모도 이사회에 새로 들어갔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번 선임을 계기로 지난 3월 인수를 완료한 하만과의 시너지를 본격적으로 창출할 계획”이라며 “국제 표준을 기반으로 한 커넥티드 카 상용화 노력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이유미, 카카오톡 캡처는 아들ㆍ회사 폰 이용… 녹취록은 동생 동원해 조작”
EU, 반독점법 위반 구글에 사상 최대 3조 벌금 폭탄
조대엽 후보자, 국회에 자료 제출한 주민센터 찾아 항의
‘안경환보다 강성 학자’ 박상기, 검찰 개혁 떠맡다
“궁금하면 물어보세요, 취재해 알려 드립니다”
송영무, 음주운전 청와대에도 안 알렸다
환경단체 “경유세 인상 철회 재검토 하라”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