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4.22 08:44

‘2년 만에 톱5’ 최경주, 텍사스오픈 공동 30위

등록 : 2018.04.22 08:44

최경주/사진=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지난달 2년 만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톱5에 진입한 최경주(48)가 다시 상위권 진입에 도전한다.그러나 발레로 텍사스 오픈(총상금 620만 달러) 3라운드에서 한 타를 줄였지만 순위가 내려갔다.

최경주는 22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 TPC(파72·7천435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2개를 묶어 1언더파 71타를 쳤다. 중간합계 3언더파 213타를 기록하고 공동 30위로 내려갔다. 전날 2라운드에서는 공동 25위를 기록했다.

그는 지난달 도미니카공화국에서 열린 푼타카나 리조트&클럽 챔피언십에서 2년 만에 PGA 투어 대회 '톱5'에 진입하는 쾌거를 이뤘다.

한편 지난주 RBC 헤리티지에서 준우승한 김시우(23)는 중간합계 이븐파 216타를 기록해 공동 59위로 9계단 올라섰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워너원 7주 연속 버즈량 1위… 아이유 방탄 뒤 바짝

LA 오픈, 유소연 단독 3위...박성현 컷 탈락

[정진영의 다 아는 얘기겠지만] 검색어·차트 다 돈으로 산다 ‘카더라’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위기의 보수야당들, 보수 진영의 ‘거목’ JP 별세에 만감 교차
부인과 각별했던 JP, 빈소와 묘지도 그 곁에
풀지 못하고 끝난 '한 집안' JP-박근혜의 앙금
박지성, ‘한국-멕시코’ 경기 앞두고 손흥민·치차리토 만남…격려VS압박
사우디 여성, 드디어 내일 운전대 잡는다
이번엔 해병대… 한미, 연합훈련 줄줄이 ‘공세적 중단’
[인물 360°] 그들이 14년 전 KTX 유니폼을 다시 꺼내 입은 이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