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2.15 10:54

김지수도 황제 두쿠르스 제쳤다, 윤성빈보다 늦게 시작한 다크호스

등록 : 2018.02.15 10:54

[한국스포츠경제 정재호]

김지수/사진=연합뉴스

윤성빈과 동갑내기이면서 이번 대회 최고의 다크호스로 꼽히는 김지수가 예선 1차 시기에서 황제 마르틴스 두쿠르스를 능가하는 기록을 세웠다.

김지수는 15일 강원도 평창의 올림픽 슬라이딩 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켈레톤 예선 1차 시기에서 50초 80을 기록했다.

예선 1차 레이스의 23번째 선수로 나온 김지수는 좋은 스타트를 바탕으로 최고 시속은 윤성빈을 능가하는 127km를 세웠다.

끝까지 평정심을 잃지 않은 김지수는 결승선을 4위로 통과했다.

김지수의 50초 80은 50초 87로 1차 시기를 마친 스켈레톤 황제 마르틴스 두쿠르스보다 좋았다.

윤성빈과 동갑내기 친구이지만 더 늦게 시작한 김지수가 메달권의 기량을 발휘하면서 한국은 내심 2개 이상의 멀티 메달을 노려볼 수 있게 됐다.

평창=정재호 기자 kemp@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남북 단일팀, 한일전서 유종의 미를 거둘까..키 플레이어는?

[기자의 눈] 한샘 사태의 명과 암, 돌이켜보자면…

[유키스 준 플레이리스트] '더유닛' 사랑은 쭉? 절친 사랑은 덤








대한민국종합 9위 3 0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美, 한국 철강산업에 최강 ‘관세폭탄’ 예고… “수출 포기할 판”
미국 보호무역에 일본은 빠지는데…한국은 ‘동네북’인 이유
계속되는 서울 부동산시장 강세… 설 이후 전망은
“악재는 연휴 직전에”… 여전한 ‘올빼미 공시’
연출가 이윤택, 성추행 이어 성폭행 폭로까지… 파문 커져
[뒤끝뉴스]윤성빈의 1.63초, 그 공간적 의미는
[특파원 24시] 흑인 슈퍼히어로 영화 흥행… 할리우드 편견을 깨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