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광진 기자

등록 : 2017.03.10 16:28
수정 : 2017.03.10 16:28

김관용 경북지사 “헌재 결정 승복ㆍ수용이 민주주의”

등록 : 2017.03.10 16:28
수정 : 2017.03.10 16:28

김관용 경북도지사.

남유진 경북 구미시장과 함께 탄핵반대집회에 참석해 온 김관용 경북지사도 이날 헌재가 탄핵 인용을 결정하자 “헌재심판 결과에 승복하고 수용해야 한다.

이것이 민주주의의 절대가치”라며 “오늘의 승복이 법치의 새로운 역사를 여는 계기가 될 것이고, 현명한 우리 국민들이 잘 극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헌재 선고 직후 개최한 긴급 비상간부회의에서 김 지사는 비상 도정체제 돌입을 지시하고, 공직기강을 확립해 민생현장을 챙기고 전 간부공무원들이 비상대기하며 만일의 사태를 대비하도록 했다.

이어 “안보 없이 나라 없다”며 사드배치와 관련해 주민 설득과 지원대책을 차질 없이 마련하도록 주문했다.

한편, 경북도는 대통령 탄핵심판에 따른 어수선한 지역분위기를 추스르고 민생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도민 체감도 높은 ‘민생ㆍ지역안정대책’ 25개 중점 추진과제를 마련해 적극 추진키로 했다.

정광진기자 kjcheo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19대 대선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