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서희 기자

등록 : 2018.07.11 17:11
수정 : 2018.07.11 17:49

바른미래 부의장 후보 경선, 정병국ㆍ주승용 양자대결 확정

등록 : 2018.07.11 17:11
수정 : 2018.07.11 17:49

김관영(왼쪽부터)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하태경 의원, 김동철 비대위원장, 정병국 의원, 김중로 의원, 주승용 의원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6차 의원총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뉴스1

바른미래당의 20대 국회 후반기 부의장 후보 경선이 정병국 의원과 주승용 의원 간 양자대결로 치러진다.

11일 바른미래당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까지 부의장 후보 등록을 받은 결과 5선의 정병국 의원과 4선의 주승용 의원 단 2명만 신청했다.10일 마무리 된 여야의 원 구성 합의에 따라 부의장 두 자리 중 한 자리는 바른미래당의 몫이다. 주 의원의 경우 이날 일찌감치 후보 등록을 마쳤고, 정 의원은 고민을 거듭하다 후보 등록 마감 직전 출사표를 던진 것으로 알려졌다.

바른미래당은 13일 오전 9시 의원총회에서 경선을 통해 부의장 후보를 선출할 예정이다. 바른정당 출신 의원과 국민의당 출신 의원 간 경쟁 구도라는 점에서 경선 결과에 눈길이 쏠린다.

한편 한국당 부의장 후보는 12일 결정된다. 5선의 이주영 의원과 4선의 정진석 의원이 맞붙는다. 국회의장단 선출을 위한 본회의는 13일 오전 10시에 열린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우리가 옳다는 믿음 하나로 버틴 결과”…KTX 해고 승무원 12년 만에 정규직 복직
[인물 360°] 데이트폭력이 당신의 삶을 망치지 않게 하려면…
트럼프 ‘인성’ 때문에 트럼프 호텔에서 술 못 판다?
'무신불립, 국국의의...' 문희상 의장의 뼈 있는 사자성어 사랑
성형 부작용과의 싸움 2년 10개월… 아직 끝나지 않았다
미중 힘겨루기의 1차 분수령 될 ‘25일’
“조현우 현재 몸값 20억원” 아시안게임이 기회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