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7.05.09 10:49
수정 : 2017.05.09 10:49

SNS에서 엿본 '#투표 #인증샷' 노하우

등록 : 2017.05.09 10:49
수정 : 2017.05.09 10:49

제19대 대통령선거가 치러진 9일 오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는 빨간색 도장이 찍힌 손으로 물들었다. 인스타그램, 트위터, 페이스북 등 각종 SNS에는 투표소에서 찍은 '인증샷'이 오전 6시부터 꾸준하게 올라오고 있다.

아직 투표 전이라면 도움이 될만한, 각양각색 인증 방식의 유형을 살펴봤다.

인스타그램 인증샷 모음

트위터 인증샷 모음

제19대 대통령 선거일인 9일 오전 서울 광진구 능동 제3투표소에서 투표를 마친 한 유권자가 인증샷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

① 여행사진 인증형

가장 흔하게 볼 수 있는 건 투표소 앞에서 찍은 자신의 모습이다. 주로 연예인 등 유명인사의 경우 이 방법을 택하고 있다. 다소 소심해 보이긴 하지만 얼굴은 빼놓고 투표확인증만 찍는 방식도 많이 통용되고 있다.

스타 투표 인증샷.

② 선거법 개정 만끽형

선거법 개정으로 엄지 척, V(브이)자, 오케이 사인 등 손가락으로 지지하는 후보의 기호를 만들어 보이는 사진도 적지 않았다.

이번 대선 투표에는 투표 인증샷이 허용됐으며 엄지, 브이, OK사인 등 특정후보를 시사하는 인증샷을 올릴 수도 있다. 특정 후보를 반대하는 X자 사진을 게재하는 것도 가능하다. 사진=인스타그램

③ ‘창의적 예술가’형

기표도장을 다양하게 활용하는 방법도 인기다. 도장을 팔목에 여러 차례 찍어 세월호 리본 모양을 만들어 추모의 의미를 새기거나, 손등에 찍은 도장 주변에 캐릭터를 그려 넣는 등 작품을 만드는 경우도 눈에 띄었다.

한 남성은 인스타그램에 왼손 엄지손가락과 검지손가락 사이에 도장을 찍어 사람인(人) 자를 만들어 인증샷을 올려 눈길을 끌었다.

19대 대통령 선거일인 9일 경북 포항시 북구 장량동 송곡초등학교에서 한표를 던진 가족이 인증샷을 찍고 있다. 뉴스1

④ ‘가족의 이름으로’형

아이들을 데리고 투표소에 간 젊은 부모들 사이에서 유행하는 인증샷이다. 투표에 참여했다는 소식을 전하는 한편, 민주주의의 산교육을 받고 있는 귀여운 아이들의 모습까지 자랑하는 일거양득의 효과가 있다. 부부가 함께 인증샷을 남기며 금슬을 과시하는 경우도 있었다.

제19대 대통령 선거일인 9일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동 제2 투표소에서 한 부부가 미세먼지로 마스크를 쓴 채 투표 인증샷을 남기고 있다. 뉴스1

사연도 가지가지

SNS는 법정 공휴일인 선거날에 출근해야 하는 이들과 쉬는 이들의 희비가 엇갈리는 곳이기도 했다. 사진만 보면 같은 인증샷이지만 적혀있는 내용은 사뭇 달랐다.

한 아르바이트생은 기표도장이 선명하게 찍힌 손등 사진을 올리며 카페 문을 열러 간다고 적었다.

반면 네 식구가 아침 일찍 다 같이 투표를 마치고 가족 모임을 하러 간다는 내용의 인증샷도 있었다.

기표소 안에서 투표용지를 찍는 것은 공직선거법 위반이지만, 이를 어기고 기표한 투표용지를 찍어 올리는 경우도 더러 있었다. 이 사진이 온라인에서 퍼지자 '신고해야 한다'는 댓글이 달렸고, 한 누리꾼은 실제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한국일보웹뉴스팀ㆍ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기획] “검찰총장 힘 막강하면 법치 후진국”
[단독] 하성용, 文정부 출범 뒤 ‘친노 인사’ 영입하려다 무산
[오은영의 화해] “너 잘 되라고…” 사사건건 집착하는 부모님, 어쩌죠
[평창올림픽 200일]1박에 100만원…천정부지로 치솟는 평창 숙박비
27일 출범 카카오뱅크, 해외송금시장 ‘메기’되나
[컴퍼니인사이드] ‘크림빵 신화’ SPC그룹, 이젠 서양 식탁 노린다
‘마타하리’ 한국 창작 뮤지컬인가?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