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준호 기자

등록 : 2018.04.17 17:48
수정 : 2018.04.17 17:49

충남도 세계 3대 웨이퍼 업체서 2억 달러 투자유치

등록 : 2018.04.17 17:48
수정 : 2018.04.17 17:49

대만 글로벌웨이퍼스와 MOU 천안 공장 증축

2020년까지 4800억 투자

충남도청

충남도가 세계 3대 반도체 웨이퍼 생산업체로부터 2억 달러 규모의 외자유치에 성공했다.

17일 충남도에 따르면 서철모 도 기획조정실장은 17일 대만 타이페이 글로벌웨이퍼스 본사에서 도리스 슈 글로벌웨이퍼스 회장, 오석교 천안시 기업지원과장과 외자유치 MOU를 체결했다.

MOU에 따르면 글로벌웨이퍼스는 천안 성거읍 MEMC코리아 내 9,550㎡에 최첨단 300㎜ 실리콘 웨이퍼 생산 공장을 증축한다.

글로벌웨이퍼스는 오는 2020년까지 외국인 직접투자(FDI) 2억 달러를 포함, 총 4,800억원을 투자키로 했다.

MOU가 실현되면 향후 5년간 신규 고용창출 185명, 매출 9,000억원, 생산유발 2조7,300억원, 수입대체 9,000억원의 경제적 효과를 예상하고 있다.

지난 2011년 설립한 글로벌웨이퍼스는 14개국에 26개 계열사를 두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 글로벌 시장점유율이 18%에 이르고 본사는 대만 타이페이에 있다.

서철모 실장은 “글로벌웨이퍼스의 투자로 충남의 주력 산업인 반도체 경쟁력이 향상되고 천안이 300mm 웨이퍼 글로벌 허브로 만들 계획”이라고 말했다.

도리스 슈 회장은 “앞으로 충남과 천안의 산업과 지역발전에 기여하는 글로벌기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준호 기자 junhol@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ㆍ김정은 12시간 동행… ‘평화, 새로운 시작’ 움튼다
이국종 “발제 도중 ‘그만하라’며 끊기는 처음… 치욕이었다”
“통일되면 옥류관 냉면과 맛 겨루기 해볼 겁니다”
차도로 미끄러진 '위험천만' 유모차 사고 막은 택배기사
정상회담장에 걸린 금강산 그림 “아리랑고개 넘는 심정으로 그렸죠”
꺾이지 않는 제주 집값 “고공행진”
“안태근, 성추행 덮으려 유례없는 인사 보복”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