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
시인

등록 : 2017.01.15 20:00
수정 : 2017.02.05 09:53

[이원의 시 한 송이] 전망

등록 : 2017.01.15 20:00
수정 : 2017.02.05 09:53

며칠 전 저는 짙은 회색의 블라인드가 내려진 곳에 있었어요. 창이 있는 곳이라면 무조건 블라인드부터 올리는데요.강의를 위해 처음 도착한 곳이었고 처음 보는 분들이 이미 앉아있는 상태여서 그냥 수업을 시작했어요. 두 시간쯤 지나 쉬는 시간에 어느 분이 벽에 있는 버튼을 누르자 세 쪽의 블라인드가 일제히 올라갔어요. 하늘을 향해 오르고 있는 언덕이 있었고 허공 가득 눈이 내리고 있었어요. 그 풍경에 모두 와~ 하고 한동안 보았지요. 보이는 너머가 가로막혀 있다는 현실을 잊게 만드는 것, 전망이란 그런 것이지요.

자정은 하루의 끝이지요. 하루가 완성되는 시간인 동시에 새로운 하루가 시작되는 시간이지요. 모퉁이는 한 풍경의 끝인 동시에 한 풍경의 시작을 품고 있지요. 좀처럼 보고 싶은 풍경이 나오지 않을 때, 이제 곧 모퉁이를 돌 거야, 그런 주문을 외우곤 해요. 모퉁이를 돌아 처음 만난 것들은 모두 돌아가고 있는 뒷모습이기도 하지요. 인간이라는 시계도 모두 돌아가고 있는 중이기도 하지요. 내가 보고 있는 머리를 돌리는 너와 내가 본 그의 얼굴과 그의 손들은 자정과 자정 사이의 원무(圓舞)이기도 할 거예요.

보이지 않는 것들은 보이지 않게 존재하지요. 벽이 지워질 때 머지않아 하늘이 무너질 것이라는 예감. 전망은 그런 것이지요. 하늘이 무너진 자리에서 새 하늘이 열린다는 것. 아주 작은 것은 아주 큰 것을 품고 있지요. 간결한 이미지에 깊은 세계를 담고 있는 이 시처럼, 지금은, 마지막 별이 떠 있어요. 자정의 우리는 처음 별처럼 내일을 생각하지요.

이원 시인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기획 탈북’은 박근혜 정권 적폐 아니냐”는 북한
“암세포 없애야” 종교란 겉옷을 입은 대학의 ‘마녀사냥’
김동연 부총리, 미국 재무장관 만나 “한국차 관세 제외해달라”
삼성 반도체 백혈병 11년 논쟁 종착점이 보인다
아시아나항공, 기내식대란 피해 승객에 운임 10% 보상
일본서 폭염으로 하루에만 11명 사망
국민 관심 높이기 위해 재난망 광고 출연한 이국종 교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