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광원
기자

등록 : 2017.10.09 16:45
수정 : 2017.10.09 20:10

대구 지역 효도가족 100쌍 한 자리에

등록 : 2017.10.09 16:45
수정 : 2017.10.09 20:10

'대구 시민 효도 가족 100쌍 찾기'행사 관계자가 9일 대구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에서 효 선언문을 낭독하고 있다. 김민규 기자 whitekmg@hankookilbo.com

대구 지역 효도가족 100쌍이 한 자리에 모였다. ‘대구시 효도가족 100쌍 찾기 추진단’은 9일 오후 2시부터 대구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 광장 특설무대에서 ‘대구 시민 효도 가족 100쌍’ 시상식을 가졌다.

이 행사에는 권영진 대구시장과 지역 명사 100여명이 참석했다. (사)효문화지원본부가 기획해 5년째 이어지고 있는 이 행사는 2029년까지 17개 도시에서 1,700쌍의 효도가족을 발굴, 시상하게 된다.

김광원기자 jang750107@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일문일답] “수능 만점자 15명… 재학생ㆍ재수생 각 7명, 검정고시 1명”
태영호 '김정은 체제가 두려워하는 것은 북한 주민들의 의식변화'
남태평양 '트럭섬'으로 끌려간 조선인 위안부 26명 첫 확인
MBC 이용마 기자 등 6명 해고 5년 만에 출근
릴리안 법정공방…소비자 '정신적 충격' vs 업체 '유해성 문제없다'
“급식에 바닷가재가?” 울산 세인고 급식 '눈길'
월드시리즈 우승 3번…오타니의 야구 인생 계획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