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광원
기자

등록 : 2017.10.09 16:45
수정 : 2017.10.09 20:10

대구 지역 효도가족 100쌍 한 자리에

등록 : 2017.10.09 16:45
수정 : 2017.10.09 20:10

'대구 시민 효도 가족 100쌍 찾기'행사 관계자가 9일 대구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에서 효 선언문을 낭독하고 있다. 김민규 기자 whitekmg@hankookilbo.com

대구 지역 효도가족 100쌍이 한 자리에 모였다. ‘대구시 효도가족 100쌍 찾기 추진단’은 9일 오후 2시부터 대구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 광장 특설무대에서 ‘대구 시민 효도 가족 100쌍’ 시상식을 가졌다.

이 행사에는 권영진 대구시장과 지역 명사 100여명이 참석했다. (사)효문화지원본부가 기획해 5년째 이어지고 있는 이 행사는 2029년까지 17개 도시에서 1,700쌍의 효도가족을 발굴, 시상하게 된다.

김광원기자 jang750107@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MB 고용부, 국정원 공작비 받아 제3노총 만든 정황
스마트폰 떨어뜨려 앞니 4개 갈아낸 경찰관
북미회담 성과 추궁에 거짓말로 위기 모면하려는 트럼프
3차 방중... 김정은의 '트라이앵글 외교'
MB 정부, 노조 분열 시키려 행정해석 바꾸고 국정원 뒷돈 지원
조기 전당대회ㆍ당 해산 시나리오까지… 난파 위기 한국당
“새로운 브로맨스?” 백악관에 걸린 김정은 위원장 사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