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준호 기자

등록 : 2018.01.08 15:16
수정 : 2018.01.08 18:42

중소기업 모든 청년취업자, 정부가 1300만원 적립해준다

등록 : 2018.01.08 15:16
수정 : 2018.01.08 18:42

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사실상 모든 중소기업 청년(만15~34세) 취업자들에게 1,300만원을 적립해 준다.

최소 2년간 중소기업 근로를 유도하고, 목돈 마련 기회를 주는 것이다.

고용노동부는 8일 기존 정부취업지원서비스(취업인턴ㆍ취업성공패키지ㆍ일학습병행훈련 등)를 통해 중소기업에 정규직으로 취업한 청년들에게만 제공했던 청년내일채움공제 가입 자격을 취업 경로에 상관없이 중소기업에 정규직으로 취업한 모든 청년들로 대폭 확대한다고 밝혔다. 기업(고용보험 피보험자 5인 이상)의 참여 요건도 지급 임금이 ‘최저임금의 110% 또는 월 급여 총액 150만원 이상’에서 ‘최저임금 이상 지급’으로 완화했다. 사실상 중소기업에 취업한 모든 청년들이 대상이 되는 것이다.

청년내일채움공제는 중소기업 취업을 촉진하고 장기 근속을 유도하기 위해 2016년 만들어진 청년 자산 형성 프로그램으로 청년ㆍ정부ㆍ기업 등 3자의 적립으로 이뤄진다. 청년 취업자가 2년간 300만원(월 12만5,000원), 정부가 900만원, 기업이 정부 지원금 700만원 중 400만원을 보태 총 1,600만원(이자 별도)을 마련하면 청년 취업자가 2년 만근 후 이를 일시금으로 수령하는 방식이다. 지난해 3만8,092명이 가입했으며 올해 목표는 5만명이다.

정준호 기자 junhoj@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대통령 최측근 2명 연루 의혹 ‘당혹스러운 청와대’
문 대통령 밀착 수행하는 ‘문고리 권력’
“수의대 신설 좋다” 아베 언급 담긴 문서 국회에 제출
정부, 일자리 추경 배정안 의결… “경기침체 완화 응급조치”
美 주류 팝 뚫은 방탄소년단... 미국인들이 신곡 ‘떼창’
미국 전문가들 “중국, 2020년 이후 대만 침공 가능성 있어”
북한의 돌변에 충격과 분노… 속내 복잡해진 트럼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