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남도현 기자

등록 : 2017.10.12 14:24

노회찬 "박근혜 구치소 생활, 호텔 스위트룸 수준"

등록 : 2017.10.12 14:24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기간은 오는 16일 만기된다. 채널A 캡처

노회찬 의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치소 생활 및 환경을 지적했다.

노회찬 정의당 원내 대표는 지난 11일 방송된 tbc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교도소장과 면담을 열흘에 한 번꼴로 했다며 "전국 4, 5만에 이르는 재소자 중 구치소장과 면담한 사람은 손에 꼽기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노 의원는 "왜 면담했냐고 법무부를 통해 물어보니 '생활을 지도하기 위해서'라더라.

미성년자도 아니고 대통령 지낸 사람인데 생활을 잘 못 하겠나. 말이 안 된다"고 주장했다. 

노 의원은 "면담하는 명목 하에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모르지 않나. 방에서 한두 시간 쉬고 나와버리고, 옆에 전화기가 있고, 온갖 의혹이 일어날 수 있는 이런 일을 왜 하느냐"고 의문을 제기했다. 

또 노 의원은 "일부 재소자는 신문지 두 장 반 크기인 0.3평 공간에서 자는데 (박 전 대통령은) 호텔로 따지면 스위트룸에 지내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전 대통령은 3.2평 규모 독방에서 생활 중이며 실내에는 선반, TV, 옷걸이, 선풍기 등이 있다고 알려졌다.

한편 오는 16일 박 전 대통령의 구속 기간이 만기되면서 연장 여부를 두고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추가로 구속 영장이 발부될 경우 박 전 대통령은 17일부터 6개월 더 구치소에서 생활해야 한다.

남도현 기자 blue@hankookilbo.com

[연예관련기사]

'궁금한 이야기 Y' 어금니 아빠 이영학, 천사가면 쓴 악마의 실체

[Hi #이슈]소녀시대, 이대로 잃을 수는 없는 이름

문숙 "남편 사별 후 사치스러운 삶, 너무 힘들었다"

모델 이의수 사망, 마지막 방송은 소속사 체육대회 "제가 좀 아픕니다"

최유정 측 "전소미-김소혜와 음주 NO…술병 몰랐다"(공식입장)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중국 경호원에 집단 폭행당한 ‘한국 언론’
폭행 경호원, 코트라가 고용한 듯... 현장 지휘는 중국 공안이
문 대통령 “최근 어려움 역지사지 기회… 더 큰 산 쌓아야”
인권침해 방지용 창문 막아버린 강남경찰서
‘한국판 콘에어’ 해외도피사범 47명, 전세기로 국내 송환
미국 강온파 이견으로 2주째 추가 대북 제재 무소식
홍준표, 아베 총리 만나 '한미일 자유주의 핵동맹 추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