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뉴스1
제공

등록 : 2017.08.26 19:34
수정 : 2017.08.26 19:35

김정남 아들 김한솔 구출 주장단체 “시간이 얼마 없다”

등록 : 2017.08.26 19:34
수정 : 2017.08.26 19:35

김한솔의 탈출을 도왔다고 주장하는 단체 천리마민방위가 홈페이지에 남긴 글. 홈페이지 캡처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이복형인 김정남의 아들 김한솔 등의 탈출을 도왔다고 주장했던 '천리마민방위'는 26일 시간이 많이 남지 않았다면서 탈북을 독려했다. 천리마민방위는 이날 홈페이지에 '시간이 많이 남지 않아 기회를 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짧은 글을 올렸다.

이 단체는 "아래 이메일로 연락을 주시면 어느 나라에 계시든지 가시고 싶은 곳으로 안전하게 보내 드리겠다"며 "여러 북조선 간부를 벌써 도와온 우리는 어떤 대가도 바라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해당 이메일 주소는 이 단체가 처음 홈페이지를 공개한 지난 3월7일부터 공개된 것이다. 당시 단체는 김한솔의 영상과 함께 '북조선 사람들에게'라는 편지 형식의 글을 공개했다. 또 재정적 지원을 하고 싶으면 비트코인(온라인 가상 화폐)으로 결제해 달라며 비트코인 주소도 별도로 명시했다.

4월11일에는 'Two Rescues'라는 제목의 글에서 "두 명의 구출과 자유를 이뤘다"며 "계속 이뤄 나간다. 보호가 필요하면 우리가 도와 드리겠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 단체가 게시글을 올린 것은 한국의 대통령 선거를 앞둔 4월18일이 마지막이었으며, 당시 대선에 나선 후보들에게 '탈북민들을 받아 들이고 보호하겠는가'라며 공개 질문을 한 바 있다. 이후 이 단체의 홈페이지에는 130여일간 아무런 게시글도 올라오지 않았다. 같은 기간 여러 차례에 걸쳐 홈페이지의 접속이 불안정하기도 했다.

이에 이 단체가 갑자기 이같은 글을 남긴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일각에선 그동안 통일부와 탈북민들에게도 알려지지 않았던 이 단체가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시험발사 도발 속 활동을 위협받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뉴스1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내가 제일 억울하다] “내가 제일 억울한 세대다”
우병우 가까스로… 검찰, 상처뿐인 구속
국민 청원 ‘이국종 지원’은 되고 ‘MB 출금’은 안된 이유
[아하!생태!] 빨리 나는 새들은 유리창이 아프다… 미국서만 한해 10억마리 수난
[여의도가 궁금해?] ‘투사’ 김성태 등장하자 與 “정진석, 정우택은 양반이었네”
‘김상조 숙제’ 마감시한 다가오는데…대기업들 망연자실
[나를 키운 8할은] 강상중 '재일한국인 1세 아버지, 어떤 불운에도 굴하지 않으셨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