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정현 기자

등록 : 2017.10.20 17:08
수정 : 2017.10.20 19:06

한국당, 박근혜ㆍ서청원ㆍ최경환과 결별 수순

윤리위, 탈당 권유 징계 의결

등록 : 2017.10.20 17:08
수정 : 2017.10.20 19:06

'국정농단' 혐의로 재판이 진행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이 1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도착하고 있다. 홍인기 기자

자유한국당이 박근혜 전 대통령 및 친박 핵심 서청원ㆍ최경환 의원과의 ‘정치적 결별’ 수순에 돌입했다.

바른정당 통합파를 끌어들이기 위한 홍준표 대표의 승부수다. 하지만 친박계의 반발도 만만치 않아 징계를 둘러싼 당내 갈등의 골은 더욱 깊어질 전망이다.

한국당 윤리위원회는 20일 박 전 대통령 등에 대해 해당 행위와 민심 이탈을 사유로 탈당 권유 징계를 의결했다. 정주택 당 윤리위원장은 회의 직후 “보수진영 결집을 위해 이런 결정을 해야겠다는 위원들의 의사가 취합됐다”고 밝혔다. ‘1호 당원’이었던 박 전 대통령은 지난 4월 뇌물수수 등 18개 혐의로 구속기소되면서 이미 당원권이 정지된 상태다.

한국당과 박 전 대통령의 완전한 단절 여부는 30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결정된다. 당헌ㆍ당규에 따르면 탈당 권유 징계를 받은 대상자는 징계 의견 통지를 받은 날로부터 10일 이내에 자진 탈당을 결정할 수 있고 탈당하지 않으면 지체 없이 제명 처분된다. 하지만 징계 대상자가 당이 배출한 전직 대통령인 만큼 한국당은 예우 차원에서 열흘 후 추가로 최고위원회를 열어 의결 절차를 밟기로 했다. 23일부터 4박 6일간 방미 일정이 예정된 홍 대표는 돌아오는 즉시 박 전 대통령 제명 조치를 결정할 전망이다. 홍 대표는 윤리위 직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제 우리는 박근혜 환상에서 벗어나야 한다”며 “박정희 대통령을 보고 자란 딸이라서 박 대통령 반만큼은 하지 않겠나 하던 보수우파들의 기대와 환상도 버려야 할 때”라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이 당에서 떠날 경우 바른정당 통합파가 한국당에 돌아갈 명분이 생겨 보수통합에도 속도가 붙을 가능성이 있다. 홍 대표는 앞서 11일 “바른정당 전당대회(11월 13일) 이전에 형식에 구애되지 말고 보수대통합을 할 수 있는 길을 사무총장을 중심으로 공식적으로 시작해주기 바란다”고 말한 바 있다. 30일 박 전 대통령이 제명된다면 그 직후부터 바른정당 전대가 예정된 13일 사이가 보수통합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보수대통합 추진위원회 대변인인 황영철 바른정당 의원은 “보수의 대통합을 위한, 새로운 발전을 위한 힘이 되는 큰 결단”이라며 한국당의 결정을 환영했다. 다만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이 ‘중도ㆍ보수 통합’ 의지를 밝히고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간 연대ㆍ통합 논의까지 이뤄지고 있어 상황은 유동적이다.

박 전 대통령과 달리 현역 의원인 서ㆍ최 의원 징계는 진통이 예상된다. 당헌ㆍ당규상 국회의원 제명의 경우 탈당 권유 징계가 내려졌더라도 의원총회를 열어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 찬성을 얻어야 제명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비박계 재선 의원은 “당내 친박계 의원들이 탄핵 사태 이후 축소된 분위기지만 여당 시절 박 전 대통령 영향력 속에 국회에 입성한 초선 의원까지 포함하면 징계 저지선을 훨씬 넘는다”고 밝혔다.

당장 최경환 의원은 일전을 선언했다. 최 의원은 “부당한 징계 결정을 절대 승복할 수 없고 당을 떠날 수 없다”며 “정치적 신의를 짓밟고 개인의 권력욕에 사로잡혀 당을 사당화 해가는 홍 대표의 즉각 사퇴를 요구하며, 앞으로 이를 위해 끝까지 싸워 나갈 것”이라고 반발했다. 친박계인 김태흠 최고위원도 지난 대선 기간 서ㆍ최 의원 당원권 정지 조치를 해제했던 홍 대표를 거론하며 “징계를 풀어 준 당사자인 홍 대표가 5개월이 지나 다시 징계를 받도록 하는 것은 자가당착”이라고 비판했다.

김정현 기자 virtu@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파견 철회’ 소동 하루 만에 일단락… 북한 예술단 점검단 21일 방남
6월 지방선거 앞서 청와대 개편 눈앞
베일에 싸인 비트코인의 아버지, 사토시는 누구인가
검찰, ‘MB 측근’ 신학수 다스 감사 주거지 압수수색
미 연방정부 셧다운에… 백악관 vs 민주당 ‘책임론’ 공방
바른정당 슬픈 돌잔치... 돌잡이 메뉴는 ‘안철수’
백화점 승강기가 갑자기 2m 아래로 '쿵'…1명 중상·19명 구조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