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서재훈
기자

등록 : 2018.05.16 17:51

[포토뒷담화] MB재판 방청권 응모 미달, 미운털? 무관심?

응모자 전원 당첨, 지지자 몰려 추첨까지 간 박근혜 재판과 대비

등록 : 2018.05.16 17:51

16일 오전 서초동 서울회생법원 1호 법정 앞 이명박 전 대통령의 첫 정식 재판 방청권 응모현장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서재훈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의 정식 재판을 일주일 앞둔 16일 서울중앙지법이 재판 방청권 추첨을 진행했다.

그러나 실제 추첨은 이루어지지 않았다. 일반인이나 지지자들이 찾지 않아 응모인원이 현저히 낮았던 까닭이다. 지난 3월 구속영장 집행 당시에도 이 전 대통령은 가족들과 측근 참모들을 제외하곤 일반 지지자들의 배웅 없이 논현동 자택을 떠나 구치소로 향했다.

16일 오전 서초동 서울회생법원 1호 법정 앞 이명박 전 대통령의 첫 정식 재판 방청권 응모현장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서재훈 기자

16일 오전 서초동 서울회생법원 1호 법정 앞 이명박 전 대통령의 첫 정식 재판 방청권 응모현장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서재훈 기자

16일 오전 서초동 서울회생법원 1호 법정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첫 정식 재판 방청권 응모권 추첨이 예정됐으나, 응모인원이 부족한 것으로 집계되자 법원 관계자가 “추첨을 진행하지 않고 참여자 전원 방청할 수 있다”고 밝히고 있다. 서재훈 기자

법원은 이날 대법정 전체 150석 중 일반인에게 할당된 좌석 68석 배정자를 뽑기 위한 응모 절차를 진행했으나 신청자가 45명에 불과해 추첨 없이 모두 방청권을 주기로 했다. 결국 응모마감 시간 종료와 동시에 법원 관계자는 “응모 미달이 된 관계로 추첨을 진행하진 않고, 응모한 모든 분을 당첨된 것으로 간주하겠다”고 발표했다. 썰렁한 응모 현장을 찾은 김중열씨는 “전무후무한 국가적 대사건인데 검찰의 조사가 진행될수록 다른 범죄 사실들이 계속 나와 국민들에게 ‘분노의 공감대’가 형성된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지난해 5월 19일 오전 서초구 회생법원에서 시민들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첫 재판 방청권 응모와 추첨을 하기 위해 길게 줄지어 서 있다. 신상순 선임기자

지난해 5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첫 재판을 앞두고 진행된 방청권 추첨에서 일반인에게 배정된 좌석은 대법정 전체 150석중 68석이었는데 지지자를 비롯한 525명이 대거 몰려 7.7대 1의 경쟁률을 보였고, 분위기가 한풀 꺾인 올 3월 1심 선고 방청권 추첨에서도 99명이 몰려 3.3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 전 대통령의 첫 재판 방청권은 23일 재판 시작 30분 전부터 서울중앙지법 서관 1층 입구 앞에서 받을 수 있으며, 재판 시작 시간은 미정으로 시간이 정해지는 대로 법원 홈페이지에 별도 고지할 예정이다. 서재훈 기자 spri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불청객 남한… 북한, 핵실험장 취재진 명단 끝내 안 받았다
김경수 “고 구본무 회장, 핍박받던 시절 봉하에 특별한 선물”
목숨 건졌지만… 중환자실 공포 못 잊어요
“부동산ㆍ예금 올인 그만… 바벨형 투자로 노후 준비를”
나경원 의원 비서, 통화하던 중학생에 폭언 논란
미쉘린 2스타 셰프 “제주음식은 재료의 맛이 풍부”
잠실야구장 응급구조단 “우리도 9회말 2아웃부터 시작”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