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손효숙 기자

등록 : 2018.01.20 10:00
수정 : 2018.01.20 11:06

이혼과정서 더욱 큰 상처 국민의당 이별 드라마

등록 : 2018.01.20 10:00
수정 : 2018.01.20 11:06

[별점평가단]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정론관에서 통합 공동선언을 한 뒤 밝은 모습으로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이 바른정당과 통합에 속도를 내면서 국민의당 분당이 가시권에 들어왔습니다. 국민의당 내홍을 어떻게 평가하십니까.>

●여의도 택자(澤者) 별점 0

야권통합보다 자신의 생존만을 고집하는 비주류, 반대파를 안지 못하는 안철수, 뺄셈 정치의 1인자 유승민.

원칙 명분도 중요하지만 포용력 없는 고집 센 정치인들 간의 통합으로는 통합의 시너지 효과 줄어들 듯. 순수혈통만으로 우량품종 못 만들어.

●국회실록 20년 집필중 ★☆

볼썽사납다. 새 정치를 위한 몸부림이 아니라 기득권 유지와 당 주도권을 갖기 위한 저급한 싸움박질이다. 이별의 명분을 찾고 있던 양측에겐 예견된 결말이다. 그러나 저러나 정치초단인 안철수-유승민의 정치력으로 신당이 잘 굴러갈까?

●여의도 출근 4반세기★☆

애초에 태생이 다른 두 집단이 생존을 위해 일시적으로 한살림 차린 것이었기에 어차피 오래 가리라 본 국민 없었을 것. 지향하는 가치와 철학도 다른 데다, 한쪽은 정치판에서 산전수전 다 겪은 선수들이고, 다른 한쪽은 정치를 '맑은 영혼'(?)으로 대하는 사람들인데 오래 가는 게 오히려 이상하지 않나? 우리 정치에서 아직은 이른바 '중도'가 설 땅이 마땅치 않음을 다시 한 번 입증.

●한때는 실세 ★★

같은 시간과 공간에 함께 할 수 없는 해(반통합파)와 달(통합파) 중 달(통합파)이 별(바른정당)과 함께 하고 싶은 상황. 모양 좋게 쿨하게 헤어지는 것이 상책!

●보좌관은 미관말직 ★

지극히 자연스러운 수순. 이혼의 결심은 고통스럽지만 이혼의 과정은 더욱 큰 상처를 남긴다. 비난과 조롱, 재산분할, 양육권 소송은 피할 수 없다. 그저 내 몫 더 챙기기 개임만 남았다.

●너섬2001 ★

'한 지붕 두 가족'이 찍는 막장 드라마. 바른정당에서도 원만한 이별을 제안하며 비례대표의 출당을 합리적으로 처리하자고 하지만 끝내 버티는 안철수 대표. 결국 내 편은 안 돼도 보내지 않겠다는 놀부심보일 뿐.

대한민국종합 9위 4 2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여자 쇼트트랙 계주 금메달… 역대 6번째 올림픽 정상
또 빠진 노선영… 팀추월 해명에도 팀은 없었다
얼굴도 모르는 직장동료 축의금 월급에서 의무 공제… 문제 없나요?
안보갈등 우려에도... 청, 이틀째 통상압박 강경대응 모드
안전 진단 준비하던 단지 패닉… 강남3구 재건축 오름세 꺾이나
'팀 코리아' 감동은 남았다, '최강 코리아' 이변은 없었다
평창 편의점에서 외국인들이 가장 많이 사는 품목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