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준영
인턴 PD

박고은
PD

강희경 기자

등록 : 2017.03.24 14:00
수정 : 2017.03.24 16:06

[영상] '나 대통령 선거 나갈래' 들었을 때 배우자 반응은?

등록 : 2017.03.24 14:00
수정 : 2017.03.24 16:06

대통령 영부인의 자리는 묘하다. 법적으론 국민의 한 사람이지만 사실상 대통령에 버금가는 막강한 정치력을 발휘한다.최근엔 미국의 영부인이었던 미셸 오바마를 선망하는 영부인상으로 꼽는 사람들이 많다. 5월 9일 국민의 선택을 받을 대통령 배우자는 ‘한국판 미셸’이 될 수 있을까.

한국일보는 유력 대선주자들의 배우자에 대해 알아보기 위해 문재인 전 대표의 부인 김정숙(63)씨, 안희정 충남지사의 부인 민주원(53)씨, 안철수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의 부인 김미경(54)씨, 이재명 성남시장의 부인 김혜경(50)씨,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의 남편인 이승배(61)씨를 인터뷰했다. 이들에게 공통 질문을 던져 하나의 영상 인터뷰로 만들었다. 인터뷰 전문은 21일부터 게재된 한국일보 기사에 실렸다.

'내일의 퍼스트레이디를 묻다' 기사 모아보기

위준영 인턴PD

박고은 PD rhdms@hankookilbo.com

강희경 kstar@hankookilbo.com

☞ 프란 – Pran 페이스북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식ㆍ고공농성ㆍ법적다툼에 죽음까지… 4526일 만에 눈물의 복귀
‘환율전쟁’으로 확산되는 미중 무역전쟁…세계 금융시장 긴장감 팽팽
볼턴 만난 정의용 대북 제재 완화 설득한 듯
‘끓는 7월’ 사흘간 26곳 역대 최고기온 경신
땀이 뻘뻘…박원순 서울시장 강북구 옥탑방 살이 시작
‘한 집 건너 한 집’ 편의점 사라질까
기무사 계엄문건 수사 '민군 합동수사본부' 출범 이르면 23일 발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