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오전 서울 세종로 서울정부청사 앞에서 중소상인과 자영업자들이 정부의 카드수수료 인하를 환영하며 기뻐하고 있다. 홍인기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당정회의를 열어 카드수수료율을 인하하기로 결정한 26일 오전 서울 세종로 서울정부청사 앞에서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 및 한국마트협회 등 중소상인들과 자영업자들이 당국의 개편안을 환영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전국 중소상인 및 자영업자 연합회인 ‘불공정 카드수수료 차별철폐 전국투쟁본부’는 이날 기자회견문을 통해 “대기업보다 과도하게 높은 자영업자들의 카드 수수료 차별 문제는 십 수년간 풀리지 않은 대표적 불공정 이슈”라며 “오늘 발표로 케케묵은 문제의 실타래가 풀렸다”고 말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당정 회의 후 브리핑에서 “연 매출 5억원 초과 10억원 이하인 자영업자에 적용되는 신용카드 수수료율을 기존 2.05%에서 1.40%로 인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홍인기 기자

중소상인과 자영업자들이 카드수수료 인하를 환영하며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홍인기 기자
26일 오전 서울 세종로 서울정부청사 앞에서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와 한국마트협회 등 불공정 카드수수료 차별철폐 전국투쟁본부 회원들이 카드수수료 인하를 환영하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홍인기 기자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