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급속한 고령화로 인해 지난해 65세 이상 노인이 쓴 건강보험 진료비가 처음으로 전체 진료비의 40%를 넘었다.

26일 건강보험공단의 2018년 '건강보험 주요통계'자료를 보면, 요양기관(의료기관과 약국, 보건소 등 포함)에서 진료를 받고 지급한 건강보험 진료비(건강보험 부담금과 환자 본인부담금 포함)는 2018년 77조6,583억원이었다. 이 중에서 65세 이상의 진료비는 31조6,527억원으로 전체의 40.8%를 차지했다. 노인진료비가 전체의 40%를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65세 이상 건강보험 진료비(비율)는 2012년 16조3,401(34.2%)에서 2015년 21조8,023억원(37.6%), 2016년 25조187억원(38.7%), 2017년 27조6,533억원(39.9%)으로 해마다 늘었다. 건강보험 적용인구 가운데 65세 이상 노인은 709만2,000명으로 전체의 13.9%를 차지했다.

65세 이상 노인 1인당 월평균 진료비는 2018년 37만8,657원으로 2017년보다 9.4% 증가했다. 이는 전체 건강보험 적용인구 1인당 월평균 진료비(12만6,891원)의 3배 수준이다. 65세 이상 노인 1인당 월평균 진료비 역시 2012년 25만4,605원에서 2015년 29만5,759원, 2016년 32만8,599원, 2017년 34만6,161원으로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이처럼 노인 진료비가 늘어나면서 2018년 건강보험 진료비 가운데 건강보험공단이 요양기관에 지급한 보험급여비는 61조6,696억원으로 전년 대비 12.9% 증가했다.

한편 지난해 총 보험료 부과액수는 53조8,965억원으로 전년(50조4,168억원)보다 6.9% 늘었다. 이에 따라 가구(가입자)당 월 평균보험료(본인 부담 보험료 기준)도 10만4,201원으로 전년 10만1,178원보다 3.0% 증가했다. 내ㆍ외국인 건강보험 가입자와 의료급여 수급권자를 합한 2018년 전체 의료보장 인구는 5,256만명으로 전년 대비 0.25% 늘었고, 이 중에서 건강보험 적용인구는 5,107만명으로 의료급여 수급권자는 148만명이었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