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6일 지바현에서 골프 라운딩 중에 웃는 얼굴로 사진을 찍고 있다. 일본 총리관저 인스타그램 캡처.

일본을 국빈방문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6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함께 골프 회동을 함께 하며 브로맨스(bromanceㆍ남자들끼리의 진한 우정)를 과시했다. 두 정상은 이날 하루 종일 식사를 함께 하면서 국제사회에 친분을 강조하는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NHK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이날 지바(千葉)현 모바라(茂原)시에 위치한 골프장에서 아침 식사를 함께 한 뒤 골프를 함께 했다. 두 정상은 각자 헬기로 골프장에 도착했으며, 파란색 재킷에 흰색 바지 차림의 아베 총리가 오전 9시쯤 먼저 도착해 헬기 착륙장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맞이했다. 빨간 색 상의에 검은 색 바지를 입은 트럼프 대통령은 헬기에서 내리자 마자 아베 총리와 악수를 나누고 카메라 앞에서 포즈를 취했다. 두 정상의 골프 회동은 이번이 다섯 번째로, 상대 국가를 방문할 때마다 골프 회동을 하며 친분을 강조해 왔다. 지난달 아베 총리의 방미 당시에서 트럼프 대통령 소유의 골프장에서 골프 회동을 가진 바 있어 한 달 만에 다시 라운딩을 가진 셈이다.

교도(共同)통신은 골프 회동과 관련, 두 정상이 긴장을 푼 채 의견을 교환하며 신뢰 관계를 깊게 하기 위한 것이라고 전했고, NHK는 공통의 취미인 골프를 통해 친교를 깊 게 하기 위해 목적이라고 전했다. 이날 라운딩에는 일본의 원로 골프선수 아오키 이사오(靑木功)도 초청됐다. 그는 1983년 소니오픈에서 우승, 일본 선수 최초로 미국 프로골프(PGA) 투어 챔피언에 올랐다. 아오키 선수는 2017년 트럼프 대통령의 첫 일본 방문 당시 아베 총리 주최로 열린 만찬에 초청된 바 있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1980년도의 시합을 언급하면서 그의 퍼팅 실력을 칭찬했다고 지지(時事)통신이 전했다.

두 정상은 골프 회동 이후 오찬을 함께한 다음 도쿄(東京) 료고쿠(兩國) 국기관에서 스모(相撲) 결승전 경기를 관람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는 멜라니아 여사와 아베 총리의 부인인 아키에(昭惠)여사도 동행한다. 국기관 주변 도로는 전날부터 교통통제가 이뤄지고 있고 지하철 료고쿠역사에 있는 유료 사물함과 쓰레기통은 모두 봉쇄되는 등 만일의 사태를 대비한 엄중한 경비가 지속되고 있다. 경찰 측은 외국 정상 방문 시 사상 최대 규모인 2만5,000명의 경찰을 동원해 경호에 만전을 기울이고 있다.

두 정상 내외는 저녁에는 도쿄의 번화가 롯폰기(六本木)에 있는 일본식 선술집 로바다야키에서 만찬을 함께 할 예정이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