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에 역할 기대하기 힘들어 
 신당 창당은 보수정당 외연 확장” 
홍문종 의원이 18일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문종 의원이 자유한국당을 탈당한 이유로 “한국당에 역할을 기대하기 쉽지 않다는 판단이 들었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1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태극기 세력을 주축으로 하는 정통 지지층을 결집하고 보수정권을 창출하기 위해 나섰다”며 탈당 배경을 설명했다.

홍 의원은 “탄핵은 거대한 정치음모와 촛불 쿠데타 등으로 만들어진 거짓의 산으로, 날조된 정황이 갈수록 기정사실로 되고 있다”며 “불법 탄핵에 동참해 보수 궤멸의 결정적 역할을 했던 의원들은 잘못을 고하고 용서받는 절차를 거쳐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의원은 “신당 창당은 보수 분열이 아닌 보수정당의 외연 확장으로 평가되는 게 옳다”며 “지금 비록 당을 떠나지만 애국의 길, 보수재건의 길에서 반드시 다시 만나게 되리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대표적인 ‘친박 인사’로 꼽히는 홍 의원은 전날 한국당에 탈당해 대한애국당 공동대표로 추대됐다.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