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마포경찰서. 정준기 기자

서울 마포경찰서는 10여년간 회삿돈 약 370억원을 뺴돌린 A(51)씨를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구속해 조사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광고업체 에이치에스애드의 지배회사 지투알에서 재무를 관리하던 A씨는 2008년~2019년 사이 이 같은 범죄를 저지른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회계 프로그램을 조작해 허위 채무를 만든 뒤, 회삿돈으로 채무를 갚는 수법으로 돈을 횡령했다. 경찰은 해외 출국을 시도하다 출국금지 조치가 된 것을 파악하고 부산 등 지방으로 도주한 A씨를 지난 11일 부산 한 오피스텔에서 검거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횡령한 돈 대부분을 유흥에 사용했다고 진술했다. A씨가 회사를 다니며 장기 투숙한 서울 강남의 한 호텔 방에는 명품 옷과 신발, 로또 용지 여러 장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규모와 경위, 돈의 사용처 등을 조사 중이다.

정준기 기자 joo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