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나 법무부 장관 해도 되는 나라 돼버렸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효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제가 법무부 장관을 지낸 사람인데, 조국이라고 하는 사람이 (그 자리) 후보로 거론됐다는 그 자체가 모독이라고 생각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3년 3월부터 2년 2개월 간 법무부 장관을 지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무능하고 제 멋대로 하고 불법을 막아야 할 그 자리에 불법 백화점인 그 사람(조 후보자)을 어떻게 세운단 말이냐”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특히 “제가 있었던 그 자리를 놓고 이런 논란이 있다는 것 자체가 불명예”라며 “아무나 법무부 장관 해도 되는 그런 나라가 돼 버린 건가라는 생각이 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만약에 이 같은 사실을 알고 문재인 대통령이 (조 후보자를) 세웠다면 대통령이 큰 책임을 져야 할 일이고 모르고 세웠다면 바로 사퇴시켜야 되지 않느냐”고 했다.

그는 의원들을 향해 “저 후보자가 반드시 물러나도록 힘을 모아주기 바란다”며 “이 문제는 (청문회 소관 상임위인) 법제사법위원들만의 일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