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2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의 한 빌딩으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서재훈 기자 spring@hankookilbo.com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 공방이 이어지면서 사퇴 여부는 물론, 청문회 일정 등을 놓고 여야가 첨예한 대립을 이어가고 있다.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3일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옳고 그른 걸 국민이 판정하게 해야 하는 데 지금은 (의혹 관련) 가짜 뉴스가 굉장히 많다”며 “청문회를 해서 (의혹이) 정말 맞는지 틀렸는지 이야기를 들어보고, 아니면 자르면 된다”고 강조했다. 사실상 청와대의 지명 철회 가능성까지 언급하면서 청문회 일정에 대한 여야 간 조속한 합의를 촉구한 것이다.

설 의원은 조 후보자 딸과 관련된 논문 제1저자 등재 논란에 대해 “저도 납득이 잘 안 된다”며 “조 후보가 사과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하지만 여타 다른 의혹에 대한 진위 검증은 청문회를 통해 이뤄져야 하며 가족과 관련된 논란을 장관 임명 여부와 지나치게 결부 짓는 것에 대해서는 강하게 반발했다. 설 의원은 “(의혹 관련해) 전부 다 몰아치기를 해 가지고 말할 기회를 안 주고 있다”며 “조국에 대한 문제를 물어야 한다, 조국 가족이 법무부 장관을 하느냐, 그건 아니지 않냐”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국회법에 따라 청와대가 청문 요청안을 제출한 지 15일이 지나기 전인 이달 말까지 조 후보자의 대한 청문회를 진행해 대통령의 임명이 적절한지를 따져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자유한국당의 입장은 전혀 다르다. 장관 등 고위공직자의 인사청문회가 준비 기간이 부족한 상태에서 진행됐고 야당의 반대와는 상관 없이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하는 일이 반복된 만큼 서두를 수 없다는 것이다. 홍문표 자유한국당 의원은 라디오에서 “본격적인 (청문회) 준비를 하다 보니 시민 제보와 새로운 사건이 너무 많이 터지고 있다”며 “진위 여부는 어느 정도 알고 청문회에 들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 30여가지 (조 후보 관련) 문제가 나오는데 대통령도 조국에 대해서 속은 것 같다”며 “조 후보가 자진 사퇴하는 것이 국가를 위해서, 또 대통령을 위해서도 좋다”고 덧붙였다.

조원일 기자 callme11@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