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 대회 8강 라운드 한국과 태국의 경기에서 한국 승리한 후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세계랭킹 9위)이 난적 태국(14위)을 꺾고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대회 4강에 진출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3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대회 8강 라운드 2차전 태국과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1(25-20 23-25 25-17 25-21)로 승리했다. 한국은 전날 8강 라운드에서 대만을 3-0으로 이긴데 이어 태국까지 누르면서 조 1위를 확보, 24일 F조 2위(일본-중국 경기 패자)와 결승 티켓을 놓고 싸운다. 이와 함께 최근 태국 전 4연패 중이던 한국은 연패에서 탈출한 성과도 냈다. 한국과 태국은 2020 도쿄올림픽 본선 출전권이 걸린 내년 1월 아시아 지역 예선에서 맞대결이 유력하다.

1세트는 한국의 분위기였다. 이재영과 김희진이 연속 득점으로 세트 초반 분위기를 잡았고 김희진과 김수지의 연속 블로킹으로 8-3까지 앞섰다. 중반 한때 9-7까지 쫓겼지만, 한국 공격이 되살아 나면서 무난하게 25-20 세트를 가져왔다.

2세트 초반에도 한국의 분위기였다. 하지만 중반 이후 리시브가 흔들리면서 동점을 허용, 급격하게 페이스를 잃었다. 20-20에서 연속 실점으로 흔들린 한국은 23-25로 세트를 내줬다. 한국은 그러나 3세트에서 이재영의 공격이 살나면서 25-17로 가볍게 분위기를 되돌렸고, 4세트에서도 블로킹과 서브 득점이 나오면서 경기를 마무리했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