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양의 친필 편지 본문. 국외소재문화재재단 제공

고종이 파견한 초대 주미전권공사인 박정양(1841~1905)이 131년 전 미국 워싱턴에서 서울로 부친 친필 편지가 미국에서 국내로 돌아왔다.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은 17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한인역사박물관 민병용 관장으로부터 박정양이 조선에 파견된 미국인 육군교사(陸軍敎師ㆍ군사교관) 존 G. 리에게 보낸 서한을 지난 7월 기증받았다고 밝혔다.

박정양 편지는 1910년 경술국치 이전에 미국 공관원이 작성한 편지 중 현존 유일본이라는 점에서 희소성이 있고 사료적 가치가 높다. 크기는 가로 24.8㎝, 세로 20.0㎝이며, 상단에는 공사관 전용지임을 나타내는 문구 ‘리게이션 오브 코리아, 워싱턴(LEGATION OF KOREA, WASHINGTON)’이 찍혀있다.

박정양의 친필 편지 봉투 앞면. 국외소재문화재재단 제공

박정양은 편지 본문 왼쪽에는 영어, 오른쪽에는 한자로 각각 적었다. 내용도 조금씩 다르다. 한문 편지에는 리가 서울에 잘 도착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연무공원(鍊武公院)은 이미 개설됐을 것으로 생각하지만, 군대 위용이 이제부터 더욱 빛날 터이니 대인이 뜻과 마음을 다해 가르쳐 정예병으로 키워 달라”는 당부를 담았다. ‘무자년(戊子年) 5월 2일(음력) 박정양’이라는 문구와 수결(사인)도 있다.

편지 수신인인 리는 1888년 4월 퇴역하고 연무공원에 속해 조선 장교를 양성했다. 연무공원은 우리나라 최초의 근대식 사관 양성 교육기관으로 1888년 설립돼 1894년까지 운영됐다.

영어 편지는 안부를 전하고 잘 지내기를 바란다는 비교적 간략한 내용이다. 편지 작성 일자는 양력인 6월 12일로 적혔다. 국외소재문화재재단 관계자는 “박정양 공사의 미국 생활을 기록한 ‘미행일기’에 박정양 공사가 본국으로 편지를 보냈다고 기록한 일자(1888년 6월12일)와도 정확히 일치한다”고 설명했다.

박정양의 친필 편지 봉투 뒷면. 국외소재문화재재단 제공

박정양 편지는 2005년 재미동포 고 맹성렬씨가 온라인 경매에서 구매한 뒤 지난 5월 한인역사박물관에 기증했다. 이후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 한철호 동국대 역사교육과 교수와 함께 박물관 유물을 조사하던 중 그 존재를 확인했다. 민 관장은 워싱턴 옛 공사관 건물을 매입하고 복원한 문화재청이 자료를 활용하는 편이 낫다고 판단해 기증을 결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지후 기자 ho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