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 앱 요기요에 따르면 추석 당일 1만원 이하의 1인분 메뉴 주문 수가 지난해보다 크게 늘어났다.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 제공

홀로 명절을 보낸 이른바 ‘혼추족’들이 연휴 기간 배달 어플리케이션(앱)을 적극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배달 앱 요기요를 운영하는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는 명절 당일 1만원 이하의 1인분 메뉴 주문 수가 지난해 추석 당일보다 4배 이상 뛰었다고 17일 밝혔다.

요기요에 따르면 올해 추석 연휴 기간의 전체 주문 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배 이상 증가했으며 지난 3년간 연휴와 비교해도 올 추석의 주문 수가 가장 크게 늘었다고 한다. 연휴 마지막 날 가장 많은 주문 수를 기록했던 다른 명절과 달리 올 추석에는 실질적인 연휴의 시작이었던 11일 저녁 시간대 주문 수가 가장 많았던 것도 특징이라고 요기요 측은 설명했다.

인천, 경기 등 젊은 층이 다수 거주하는 서울 외곽 수도권 지역의 배달 음식 주문 수도 눈에 띄게 늘었다. 부천이나 의정부, 고양, 화성 등 위성도시의 주문 증가율이 평균치의 3배였다.

또한 1인 가구와 직장인이 밀집해 있는 서울 강남구, 관악구 지역을 제외하고도 가족 단위의 가구가 주로 거주하는 서울 마포구, 송파구, 은평구, 성북구, 노원구 등의 주문도 전년 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 관계자는 “비교적 짧은 연휴 탓에 고향을 찾지 않고 명절을 보낸 사람들이 늘면서 집에서 휴식을 취하며 배달음식으로 간편하게 끼니를 챙긴 사람들이 올해 유독 많았던 것”이라고 분석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