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어뱅크 CI

타이어뱅크는 17일 다문화가족과 사회복지대상자를 비롯해 타이어뱅크 임직원 등 총 400명을 초청해 프로야구 경기 관람 행사를 가진다고 밝혔다.

대전시 건강가정 다문화 가족 지원센터와 대전광역시 서구 건강가정 다문화 가족 지원센터의 다문화 가족 및 사회복지 대상자를 초청하여 프로야구 경기를 관람하게 하고, 스폰서 데이를 맞이해 시구ㆍ시타 행사도 진행할 계획이다.

경기 관람, 시구ㆍ시타 후원은 타이어뱅크가 지난 2015년 KBO리그 메인 타이틀 스폰서로 활동을 하면서부터 시작됐다. 2019년 현재까지 야구 경기를 직접 관람하기 어려운 소외 계층과 새터민, 지역의 사회복지 대상자 등 약 1만2,000여명에게 ‘야구 관람’ 기부 형태로 ‘행복 프로젝트’를 진행해 오고 있다.

타이어뱅크 관계자는 “국민과 함께하는 타이어뱅크 기업 철학을 실천하는 데 앞으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 말했다.

류종은 기자 rje312@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