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원 한라그룹 회장(왼쪽 6번째), 금창록 프랑크푸르트 총영사(왼쪽 5번째), 현대기아차 알버트 비어만 연구개발본부장(왼쪽 7번째), 만도 탁일환 사장(오른쪽 4번째), 만도 한스외르그 파이겔 독일 법인장(오른쪽 5번째)이 11일(현지시간) 만도 유럽 R&D 센터 오픈 행사를 기념하여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만도 제공

자동차 부품 전문기업 만도가 독일 프랑크푸르트에 ‘유럽 연구개발(R&D) 센터’를 확장 개소했다. 만도 유럽 R&D 센터는 자율주행차, 전기차 등 미래자동차 기술 개발을 전담할 계획이다.

만도는 11일(현지시간) 정몽원 한라그룹 회장, 금창록 프랑크푸르트 총영사, 현대기아차 알버트 비어만 연구개발본부장, 만도 탁일환 사장과 주요 고객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소식을 했다고 19일 밝혔다.

만도는 2010년부터 프랑크푸르트에 유럽 연구소를 운영해오다가 이번에 건물을 신축하고 확장했다. 브레이크 전문가인 한스외르그 파이겔 법인장이 이끄는 유럽 R&D 센터는 1만2,000㎡ 규모로, 연구 인력 120여명이 근무한다.

자동차 섀시 제품 개발과 자율주행차, 전기차 등 미래자동차 관련 기술혁신을 주도하며, 이곳에서 개발된 선행 제품은 한국 글로벌 R&D 센터와 협업을 거쳐 만도 부품에 적용된다. 만도는 미래형 자동차의 핵심기술을 확보하고,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 입지를 굳히기 위해 고객 밀착형 글로벌 연구개발 투자를 계속 강화할 계획이다.

만도 유럽 R&D 센터 건물 전경. 만도 제공

만도는 1996년 프랑크푸르트에 직원 2명 규모로 사무소를 연 후 유럽 본부(독일), 생산공장(폴란드ㆍ터키), R&D 센터(독일 프랑크푸르트ㆍ멘디히) 등을 차례로 세웠다. 1997년 제너럴모터스-오펠(GM-OPEL)에서 첫 수주를 따낸 이래 BMW, 폭스바겐, 피아트ㆍ크라이슬러, 볼보, 푸조ㆍ시트로엥(PSA) 등 유럽 완성차 브랜드 대부분과 거래를 하고 있다.

만도는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 브레이크(BRAKE), 스티어링(STEERING), 서스펜션(SUSPENSION)을 종합적으로 설계ㆍ생산하고 있다. 현재 한국 판교, 중국 북경, 인도 델리, 방갈로, 미국 실리콘밸리ㆍ디트로이트, 독일 프랑크푸르트 등으로 R&D 거점을 확대하고 있으며, R&D 투자도 매출액의 5% 이상으로 유지하고 있다.

정몽원 회장은 “세계 자동차 시장이 힘든 시기를 겪고 있지만, 만도는 유럽을 개척한 정신으로 성장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류종은 기자 rje312@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