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일대에 발병한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전국에 내려진 돼지 일시 이동중지명령이 해제된 19일 오전, 돼지 운반차량이 충남 홍성의 한 도축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홍성=연합뉴스

19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진 농장이 추가로 나오지 않으면서 전국 돼지농가에 내려졌던 이동제한 조치가 해제됐다. 하지만 ASF 확진 농장과 역학관계에 있는 400여 농장에 대한 정밀검사가 더디게 진행되며 전국 축산 농가는 여전히 불안에 떨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날 오전 6시30분을 기해 전국 돼지농장 6,300곳에 내렸던 ‘일시이동중지명령(Standstill)’이 해제됐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17일 경기 파주시 농장에서 국내 첫 ASF 확진 판정이 나오자 48시간 동안 전국 돼지농장, 도축장, 출입 차량 등을 대상으로 이동제한을 내렸다. 하루 만에 연천군에서 추가 확정 판정이 나왔지만 이후 의심 신고가 접수되지 않은 점, 전국 돼지농장에 대한 임상 예찰과 일제 소독이 완료된 점을 들어 기간을 연장하진 않았다.

다만 정부는 ASF 발생 농장과 차량 등을 통해 직간접적으로 교류한 농장 및 시설 507곳에 대해 3주 간, 파주시와 연천군 내 다른 농장에 대해선 1주일 간 이동제한을 유지했다. 또 경기 북부지역에서 ASF가 확산할 위험이 크다고 판단, 전날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된 접경지역 6개 시군의 농장 437곳에 소독차량 31대를 투입하는 등 방역 조치에 집중하고 있다. 특히 방역지역, 도축장 등 630곳에 대해 전화 예찰을 진행한 결과 현재까지 이상신호가 감지된 곳은 없다고 밝혔다.

문제는 보다 정확하게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정밀검사가 느리게 진행되고 있다는 점이다. 이날 오전 기준 파주시 농장과 역학관계가 있는 280개 돼지농장 중 혈청검사가 진행돼 ‘음성’ 판정이 내려진 곳은 7군데에 불과했다. 이날 오후에는 연천군 농장과 교류가 있던 157개 농장 일부에 대한 정밀검사도 이뤄졌지만 ‘음성’ 판정은 26곳에만 내려졌다. 박병홍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은 “정밀검사는 (검역관이) 농장에 직접 방문해 (돼지에게서) 채혈을 하고 시료를 옮겨와야 한다"며 "접촉하는 데 부담이 있고 시간이 걸린다"고 설명했다.

한편 방역당국은 여전히 전파 경로를 찾지 못한 상태다. 환경부는 연천군 농가의 경우 야생 멧돼지를 통해 전염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인근 멧돼지 및 하천의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검사하기로 했다.

세종=손영하 기자 froze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