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0일 일본 재계의 초청을 받아 도쿄에서 열리는 ‘2019 일본 럭비 월드컵’ 개회식에 참석했다. 수출규제 수위를 갈수록 높여가는 일본 정부의 정책 기조와 달리 일본 재계는 삼성 등 한국 기업들과의 관계 개선에 노력하고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이 부회장의 일본 방문은 지난 7월 이후 약 2개월 만이다. 이 부회장은 일본 정부가 반도체 핵심 소재 3종에 대한 수출규제 정책을 시행하자, 곧바로 일본으로 날아가 소재 추가 확보 등을 위해 노력했지만,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의지가 워낙 강해 별다른 소득을 얻지 못하고 귀국했다.

럭비 월드컵은 하계 올림픽, 축구 월드컵과 함께 세계 3대 스포츠 행사로 꼽힌다. 올해 9회를 맞은 럭비 월드컵은 아시아에서는 처음으로 올해 일본에서 열린다. 럭비 월드컵 개막식에는 일본 정ㆍ재계 주요 인사가 대거 참여하기 때문에 이 부회장과 주요 인사간 간담회가 이뤄질 가능성도 있어 양국 경제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 부회장의 일본 재방문은 재판과 일본 수출규제 등 불확실한 상황 속에서 그룹 총수로서의 존재감을 확인하는 행보의 연장선으로도 풀이된다. 최근 이 부회장은 인도와 아랍에미리트(UAE), 사우디아라비아 등 해외 정상급 인사들과 잇따라 회동했다.

민재용 기자 insigh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